적십자사 경북지사, 도청 신도시에 신사옥 이전
적십자사 경북지사, 도청 신도시에 신사옥 이전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0일 21시 5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1일 금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눔터·건강증진실 등 갖춰
대한적십자가 경북지사가 10일 경북도청 신도시 신사옥에서 준공식을 갖고 있다.
대한적십자사 경북지사는 10일 경북도청 신도시에서 신사옥 준공식을 가졌다.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 등 기관단체장과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 시도 지사회장 등 300여 명이 참석해 안동 신사옥 이전을 축하했다.

경북지사 신사옥은 부지 5974.3㎡, 연면적 2596.28㎡에 지상 3층 규모로 1층에는 봉사활동 나눔터, 물품창고, 재난구호·봉사활동에 필요한 안전교육장, 2층에는 재난구호시설, 재난상황실, 홍보전시실, 사무공간, 3층에는 다목적강당, 봉사원실, 건강증진실을 갖추고 있다.

대한적십자사 경북지사는 1949년 창립된 이후 70년 동안 가난 속에서도 희망을 품고 고난과 역경을 극복해온 중심에 있었으며, 7600여 명의 경북도 자원봉사자와 2만여 명의 청소년단원의 인도주의 활동 중심으로 역할을 더욱 활발히 수행해 나갈 계획이다.

대한적십자사는 현재 전국 15개 지사와 20곳의 혈액원, 7개의 적십자병원이 있으며, 경북에는 상주와 영주 적십자병원이 지역거점 공공병원의 역할을 하고 있다.

강보영 대한적십자사 경북지사 회장은 “앞으로도 경북지사가 각종 재난으로 인한 구호가 필요한 수많은 분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