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 김정재, KOTRA 해외지사화 사업 특정기업에 편중
[국감현장] 김정재, KOTRA 해외지사화 사업 특정기업에 편중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0일 21시 5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1일 금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원 기준 세분화해야"
자유한국당 김정재(포항북) 국회의원이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의 해외지사화 사업이 특정기업에 쏠리고 있다며 다양한 기업에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해외지사화 사업‘은 외국에 지사를 설치할 여력이 부족한 중소·중견기업을 대신해 KOTRA 해외무역관이 직접 한국 회사의 지사 역할을 하는 사업으로 지난 2000년부터 시작한 대표적 수출 마케팅 지원 서비스다.

KOTRA는 지난해 84개 국가에 있는 129개 현지 무역관을 통해 지사화 고객기업 3444개사를 지원했고, 27억달러의 수출 계약을 성사시켰다.

그러나 김 의원은 KOTRA에서 해외지사화 선정기준 및 선정결과 자료를 제출받은 결과 현재 해외지사화사업 선정기준이 수출역량(30%) 및 해외시장성(70%) 평가 후 고득점 기업 순으로 선정하고 있는데 중견기업과 중소기업만으로 구분돼 상대적 열위에 있는 소기업은 선정되기 어려운 구조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해외지사화 사업이 정작 더 필요한 소기업이 정책에 적극적으로 고려될 수 있도록 해외지사화 사업 평가에 소기업 정책우대 가점을 부여하거나 일정비율을 쿼터제로 둬 기준을 세분화해야 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해외 지사화 사업이 특정기업에 몰리지 않도록 총 신청 및 선정 무역관 수 를 현행 12건보다 대폭 낮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지사화 사업을 신청한 기업은 2018년 기준 7778개사였지만 최종 선정된 기업은 3444개로 44%만 지원을 받는 상황에서, 기업 1곳이 12개의 무역관으로부터 지원받는 등 특정기업으로 혜택이 쏠리면 다른 기업은 그만큼 탈락되는 문제가 있다”고 밝혔다.

따라서 특정기업이 다중적으로 혜택받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현행 신청·선정되는 무역관 수를 축소하는 한편 해외지사화 사업이 상대적으로 사업지원이 절실한 소기업을 보다 많이 배려할 수 있는 질적 개선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