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야생멧돼지 잡아라!'…포획작전에 민관군합동팀 900명 투입
'야생멧돼지 잡아라!'…포획작전에 민관군합동팀 900명 투입
  • 연합
  • 승인 2019년 10월 15일 11시 4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5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환경부 "48시간 실시후 효과성 검토…가용자원 총동원"
베테랑 엽사들 대거 투입…지자체 ‘열화상카메라’ 등 지원
11일 경기도 연천군과 강원도 철원군 경계인 3번 국도에서 방역당국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방지를 위해 차량 소독작업을 하고 있다. 정부는 지난 9일 강원도와 인접한 연천군 신서면에서 돼지열병이 확진되면서 강원 북부 지역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기로 했다. 연합
접경지역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 차단을 위한 야생멧돼지 포획 및 제거 작전에 15일부터 800∼900명 규모의 ‘민관군 합동포획팀’이 투입된다.

국방부와 환경부는 이날 공동 보도자료를 통해 “오늘부터 남방한계선(GOP)과 민간인출입통제선(민통선) 구간 내 야생 멧돼지 출몰·서식지역을 대상으로 민·군의 모든 가용자산을 동원해 포획조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접경지역에서 발견된 야생 멧돼지 폐사체에서 잇따라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데 따른 것이다.

이번 포획조치에는 국방부, 환경부, 산림청, 지자체 등의 협조하에 70∼80개의 민관군 합동포획팀이 투입된다. 각각의 합동포획팀은 민간엽사, 군포획인력, 안내간부, 멧돼지 감시장비 운용요원 등 11∼12명으로 구성된다.

국방부는 “이번 포획조치는 파주시, 화천·인제·양구·고성·철원·연천군 등 ASF가 발생했거나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접경지역을 대상으로 해당 지역 주둔 군단장 지휘하에 주요 거점 위주로 주야간에 실시된다”고 밝혔다.

합동포획팀 투입과 함께 야생멧돼지 포획 틀도 설치해 야생 멧돼지 개체 수를 감소시킬 계획이다.

또 이미 ASF가 발생한 지역은 차단 시설을 설치한 후 합동포획팀을 투입해 야생 멧돼지가 다른 지역으로 이동할 수 없도록 할 방침이다.

국방부는 이번 포획조치를 이날부터 48시간 동안 실시한 후 안전성, 효과성, 임무 수행의 적절성 등을 검토해 본격 실행에 돌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합동포획팀에는 베테랑 민간 엽사들이 포함됐으며, 일부 지자체는 열화상 카메라 등의 각종 장비도 지원하고 있다.

군은 이날부터 GOP 철책 이남부터 민통선 이북지역 사이의 일부 구간에 야생멧돼지 저격 요원도 배치해 운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야생멧돼지 주요 서식지에 대한 미끼 살포 작업도 진행하고 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앞서 지난 12일 합참의장, 각 군 총장, 군단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ASF 긴급 대책회의를 주재했고, 이에 따라 박한기 합참의장이 지난 14일이 지상작전사령관, 접경지역 군단장 등 작전부대 지휘관 등과 군의 세부 이행방안을 수립했다.

국방부와 환경부는 이번 합동포획팀 운영 기간에 군인 및 민간인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고, 포획조치 지역 일대에 대한 지역 주민 등 민간인 출입통제조치를 철저히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