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 기업하기 좋은 도시 맞나…철강공단 악취관리지역 추진
포항 기업하기 좋은 도시 맞나…철강공단 악취관리지역 추진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6일 21시 3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7일 목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RF 가동 주민 반대 부딪치자 市, 환경기준 강화 공고
호동쓰레기매립장·영산만 산업은 제외…입주업체 반발

‘기업하기 좋은 도시’를 표방해 온 포항시가 고형폐기물 연료발전(SRF)사업과 관련 인근 주민들의 반대에 막히자 그 책임을 철강공단 기업체로 전가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면서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포항시 SRF시설은 생활폐기물의 안전한 처리와 에너지화시설을 위해 지난 2009년 총사업비 1534억 원(국비 641억·민자 826억)을 투입해 착공, 올 2월 1일 270t의 고형연료 처리로 12.1㎿의 전기를 생산하는 상업운전에 들어갔다.

그러나 인근 오천읍민은 물론 청림·제철동 주민까지 SRF로 인해 다이옥신 등 발암물질과 미세먼지, 악취 발생으로 학생을 비롯한 주민들이 환경오염에 노출된다며 반대운동을 펼쳐왔다.

이 과정에서 오천읍 출신 포항시의원 2명이 주민 반대운동에 동참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주민소환을 당하는 등 2차적인 문제까지 발생했다.

하지만 사업을 추진한 포항시는 SRF주변 악취는 철강공단에서 발생한 것이라며 환경민원기동처리반 운영에 이어 민간환경감시원을 투입해 감시에 나서는 등 악취책임을 철강공단 기업에게 전가시키는 모습을 보였다.

시는 이에 한술 더 떠 지난 8일 ‘포항시 대기질 개선을 위해 포항철강공단 전역(포스코 포함)을 악취관리지역 지정 및 배출허용기준을 강화하겠다’며 공고를 내는 한편 차후 악취방지 및 저감조례까지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시는 SRF와는 전혀 무관하다며 철강공단업체들에게 계획을 설명할 데 이의 의견청취에 들어가자 불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공단기업들은 “시가 SRF 시설을 잘못 만들어 놓고 책임은 기업들에게 전가하면서 ‘기업하기 좋은 도시’란 말은 왜 하느냐, 말이 의견청취시 우리 입장을 제대로 밝히면 시가 또 다른 압력을 가할 것 아니냐”고 대놓고 불만을 터뜨렸다.

A업체 관계자는 “비행 고도제한구역인 곳에 SRF시설을 설치해 굴뚝을 높이지 못한 게 문제의 핵심인데 포항시는 이 부분에 대해 어떤 책임을 물었느냐”며 “SRF 때문에 시의원이 주민소환된 걸로 아는 데 자신들이 책임은 묻지 않고 공단기업에 책임을 전가하려는 포항시장부터 먼저 주민소환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B업체 관계자는 “철강공단 일부 기업의 악취문제가 있는 것은 사실인 만큼 포항시가 악취문제개선 의지가 있다면 일방적인 악취관리지역 지정보다 악취 발생업체를 제대로 조사한 뒤 집중개선 및 관리하는 것이 바른 방향”이라고 말했다.

또 공단기업들은 포항시가 공고한 악취관리지역 내에 SRF시설과 그동안 악취 발생문제가 끊임없이 제기됐던 호동쓰레기매립장 및 음식물쓰레기 처리업체인 영산만산업이 제외된 것에 대해서도 의문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포항시는 “철강공단 인근 지역에서 악취민원이 끊이지 않아 공단지역 전체를 악취관리지역으로 지정해 보다 철저한 환경관리를 위한 취지로 계획을 수립해 의견을 듣고 있다”며 “의견을 최대한 수렴해 추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호동매립장과 영산만산업이 관리지역에서 제외된 것과 관련해서는 “해당 업체 소재지가 자연녹지지역이어서 이미 엄격한 배출허용기준이 적용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포항철강관리공단과 포항상공회의소는 공단기업들의 불만이 잇따르자 의견을 수합한 뒤 포항시에 제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