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스코1%나눔재단, 포항·광양지역 장애인 위한 ‘희망날개’ 사업 전개
포스코1%나눔재단, 포항·광양지역 장애인 위한 ‘희망날개’ 사업 전개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8일 15시 4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8일 금요일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1%나눔재단은 올해부터‘희망날개’사업을 통해 장애를 극복하고 새로운 삶에 도전하는 포항·광양지역 장애인들에게 장애유형에 따른 맞춤형 보조기구를 지원할 예정이다.
포스코1%나눔재단(이사장 최정우)이 장애인들을 위한 ‘희망날개’사업을 전개한다.

17일 포스코1%나눔재단은 올해부터‘희망날개’사업을 통해 장애를 극복하고 새로운 삶에 도전하는 포항·광양지역 장애인들에게 장애유형에 따른 맞춤형 보조기구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2013년 설립한 포스코1%나눔재단은 포스코그룹 및 협력사 임직원이 매월 자발적으로 기부하는 급여 1%로 재원을 마련, 미래세대·다문화가정, 장애인 등을 위한 다양한 나눔 활동을 펼쳐왔다.

이런 가운데 포스코1%나눔재단은 추진사업의 내실을 기하기 위해 포스코그룹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 기부희망사업 설문조사를 통해 ‘희망날개’사업을 선정, 더 의미가 깊다.

포스코1%나눔재단은 이를 통해 지난 16일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 참가한 선수 3명(신백호·최형철·최정수)에게 경기용 수동휠체어를 전달하고 선수들의 선전을 기원하는 ‘희망날개’사업을 펼쳤다.

신백호 선수는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포스코1%나눔재단은 또 탁구선수를 꿈꾸는 고등학생에게 휠체어를, 어린 두 자녀와 첫 외출을 꿈꾸는 어머니에게 의족을, 후천성 시각장애가 있는 장애인자립센터 강사에게는 시각장애인용 노트북을 지원하는 등 올해 중 모두 30명의 장애인에게 맞춤형 보조기구를 전달할 예정이다.

신백호 선수는“장애인 체육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낮은 편이지만 포스코그룹 2만명의 후원자가 마음을 모아 후원해 주신다고 생각하면, 큰 힘과 자신감을 얻게 된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한편 포스코는 1%나눔재단은‘희망 날개’사업범위를 장애인 거주 시설 리모델링 사업으로까지 확대해 포스코그룹 경영이념인 ‘기업시민’실천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