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지역 경제 위태로운데…구미시의회, 도 넘은 진영싸움에 나몰라라
지역 경제 위태로운데…구미시의회, 도 넘은 진영싸움에 나몰라라
  • 박용기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20일 21시 2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21일 월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김태근 의장 사퇴 않을땐 의회 일정 보이콧 할 것"
한국당 "의회·시민 분열행위 중단하고 의정 활동 복귀해야"
구미시의회가 좀처럼 되살아나 않는 구미시 경제지표를 외면한 채 진영논리에 갇혀 집안싸움만 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민주당 일부 의원들은 지난 15일 열린 제234회 구미시의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수의계약 특혜 의혹으로 공개사과 처분을 받은 자유한국당 김태근 의장의 의장직 사퇴를 요구하며 본회의장을 퇴장했다.

이어 민주당 구미시의원 전체는 김 의장이 사퇴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향후 의회 일정을 보이콧 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더욱이 지난 15일 김 의장의 사퇴를 요구하며 본회의장을 떠난 민주당 의원 3명 중 2명은 윤리특위 위원으로 김 의장의 사과를 비롯한 같은 당 의원의 제명 결정 절차까지 함께해 민주당의 이 같은 결정에 여론이 마냥 우호적이지만은 않다.

자유한국당 구미시 의원들도 이 같은 점을 집중적으로 공략했다.

한국당 구미시의원 11명은 지난 18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구미시의회와 구미시민들을 더 분열시키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며 “정치적인 분열 행위 중단과 의장 사퇴 요구를 즉시 철회하고 의정활동에 복귀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경기 침체로 구미시 경제는 날로 어려워지고 시민들은 진영논리로 쪼개져 사회적, 경제적으로 화합과 통합에 많은 어려움이 있다”며“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민생을 외면한 채 시민들이 권한을 위임한 의정활동을 포기하고 의사 일정을 보이콧하며 구미시의회와 43만 시민들을 이념적 잣대로 분열시키고 있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 의원들은 의원 징계와 관련한 모든 심문과 절차를 거쳐 결과가 도출된 사안을 가지고 의장 사퇴를 요구하며 같은 당 의원을 제명한 데 대한 부담감과 압박감을 의장에게 전가하며 의회 내 분란을 자초하고 있다”며“이는 윤리특위와 본회의장에서 의원 징계에 대한 권리를 행사하고 투표까지 한 당사자들이 그 결정을 스스로 부정하는 모순적인 행위이며 더구나 이번 징계 건은 민주당 6명의 의원이 징계요구서에 서명해서 발의했고 징계 결정까지 주도적으로 처리했다”고 공개했다.

앞서 구미세관의 2019년 9월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수출은 20억8800만 달러로 지난해 9월보다 8% 감소했다.

구미 국가산업단지 수출 역시 11개월 연속 감소세를 나타냈다.

감소에서 반짝 증가로 돌아섰던 2018년 10월 수출액도 지난해 대비 증가율이 불과 1%에 그쳐 이를 포함할 경우 2018년 8월부터 14개월 연속 하락이다.

지난해 7월 23명으로 출발한 구미시의회는 그동안 3명이 중도사퇴 및 제명돼 현재 한국당 11명, 민주당 7명, 바른미래당 1명, 무소속 1명으로 구성돼 있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