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시장애인재활작업장 준공…일자리 사업 확대 기대
포항시장애인재활작업장 준공…일자리 사업 확대 기대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21일 09시 2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21일 월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가 청하면 월포리에서 포항시장애인재활작업장 준공식을 개최하고 있다.
포항시는 지난 18일 청하면 월포리 신축부지에서 시·도의원, 유관기관 단체장 및 장애인근로자, 지역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포항시장애인재활작업장 준공식을 개최했다.

지역 내 장애인일자리 사업 확대 추진을 위해 포항시는 19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청하면 월포리에 지상 2층(1층 공장, 2층 노유자 시설) 1379㎡ 규모로 포항시장애인재활작업장 신축을 추진했으며 9월 완공했다.

포항시장애인재활작업장은 현재 30여 명의 장애인근로자 및 훈련생들이 쓰레기종량제 봉투 및 현수막 등을 생산하고 있으며, 두호동에 위치한 기존 시설이 지진피해 및 공간협소로 장애인 추가 고용, 수주 물량 공급 차질 등 어려움이 커짐에 따라 확대 운영하고자 이전해 새롭게 건립했다.

포항시가 청하면 월포리에서 포항시장애인재활작업장 준공식을 개최하고 있다.
신축 건물은 장애인 편의증진을 위한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F)으로 설계하고 편의시설을 극대화했으며 근로 장애인들과 훈련생을 위한 일자리 맞춤형 복지공간으로 구성해 지역 취업 취약계층인 장애인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 및 고용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항시 장애인재활작업장 준공에 도움을 주신 모든 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쾌적하고 안전한 작업 환경으로 탈바꿈한 이곳에서 보다 많은 장애인들이 즐겁게 일하고 나아가 삶의 주체로서 자립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