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데스크칼럼] 긴장속 연말 3대 현안 사업은 다가오고
[데스크칼럼] 긴장속 연말 3대 현안 사업은 다가오고
  • 박무환 대구취재본부장
  • 승인 2019년 11월 03일 16시 3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04일 월요일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무환 대구취재본부장

올해도 2개월여 남짓 남은 가운데 대구시의 향후 미래를 걸머질 3대 프로젝트가 시시각각 분초를 다투며 다가오고 있다. 통합신공항 최종 이전지 결정과 취수원 이전, 대구시 신청사 건립이 연말을 D-데이로 중요한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그동안 최소한 십수 년의 장기 미해결 숙원 과제였던 이들 사업은 모두 경북대구 지역민들의 상생과 맞물려 있다.

대구공항(K-2) 공항 이전 작업은 지난 2005년부터 공식적으로 나선 지 20년째. 이제 그 실마리를 찾아가고 있다. 주민투표 방법을 남겨 둔 채 마지막을 향해 숨을 헐떡이며 올라가고 있다. 이전 후보지가 군위(우보)와 의성(비안). 군위(소보)로 결정된 가운데 이들 지역 주민들의 투표방안을 놓고 지역 간에 서로 유불리를 주장하면서 표류를 하고 있다. 경북 도지사와 대구시장이 이전지 선정 방안에 대해 중재에 나섰으나 군위와 의성을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합의안을 만들기는 불가능했던 모양이다. 결국 ‘우리끼리’ 가 아닌 국방부가 나서 최종 이전지 판정 기준을 공론화 방식으로 진행될 모양새다. 공론화 방법으로는 의성군민과 군위 군민을 같은 인원으로 뽑아서 합숙을 통해 협의와 토의를 거쳐서 투표로 결정하게 된다.

또 하나, 대구 취수원 이전이 이슈화된 지는 지난 1991년 페놀 사태 이후 거의 30년이 다 돼 간다. 그동안 대구시장만 해도 네 번이 바뀌었지만 아직까지 불투명한 실정이다. 이전하려는 해당 지역 지자체의 반발로 별다른 진척이 없는 상태다. 2014년 국토부의 용역에서 취수원을 구미 해평으로 옮기더라도 수질과 수량에 큰 문제가 없다고 했음에도 해당 지자체는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었다. 올해 연말이면 대구 취수원 이전과 관련, 환경부에서 용역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구미 해평으로 옮기는 안과 구미 산단의 오폐수 무방류 시스템을 적용하는 투 트랙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근래 몇 해 전보다는 구미시민의 반대도 많이 수그러들었다. 구미시민들의 전향적인 자세가 기대되고 그 결과가 궁금하다.

연말에 다가올 마지막 이슈로 대구시 신청사 건립 이전지를 결정하는 일이다. 지금 후보지 신청을 받고 있다. 다음 달 6일까지다. 신청서에는 총 7개의 세부평가항목에 대해 각 후보지마다 특성이 가장 잘 표현될 수 있도록 작성해야 한다. 12월 중 시민, 시민단체, 전문가로 구성된 시민참여단 252명이 신청사 예정지를 결정한다. 평가결과 최고 득점 지가 신청사 건립 예정지가 된다. 그런데 구 군이 과열유치전에 나서면서 목을 매고 있다. 그런데 왜 그렇게 죽기살기식으로 덤벼드는지 이해가 안 된다. 4개 구청 중 3개 구청은 탈락이다. 유치전에 나서고 있는 구·군은 갖가지 명분을 내세워 자신의 지역에 와야 한다고 주장한다. 일부 구·군은 후보지 선정 평가방법이 불공평하다며 각을 세우고 있다. 아마 정치적 계산을 하고 있을 게다. 탈락의 책임을 대구시에 전가하려는 모양이다. 그동안 신청사 건립을 위한 후보지 선정 작업은 무려 15년을 끌어왔다.

연말을 앞두고 관심과 긴장 속에 이들 3대 현안 사업은 다가오고 있다. 경북대구 관련 지자체들끼리 뭉치면 얼마든지 걸림돌을 넘어 성공할 수 있는 이슈들이다. 상생협력의 시험대가 코앞에 와 있다.
 

박무환 대구취재본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대구취재본부장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