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계명대, '한국학의 새로운 지평' 국제학술대회 개최
계명대, '한국학의 새로운 지평' 국제학술대회 개최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04일 21시 4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05일 화요일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전공자 20여명 참석
계명대 한국학 연구원이 지난 10월 31일과 11월 1일 이틀동안 성서캠퍼스 동천관 국제세미나실에서 ‘한국학의 새로운 지평_한국전통과 서구근대의 만남과 융합을 주제로 국제학술대회를 열었다.
계명대가 ‘한국학의 새로운 지평: 한국전통과 서구근대의 만남과 융합’을 주제로 국제학술대회 열었다.

이번 대회는 지난달 31일부터 이번달 1일까지 진행됐으며 20여 명의 국내외 한국학전공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계명대 한국학연구원 주관으로 진행됐다.

한국학연구원은 한국문화가 서구 근대문화와 융합하면서 창조한 인류문화의 새로운 지평을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그 발전방향을 탐색하기 위해 마련했다.

미학사, 사상과 철학, 미술사, 어문 등 총 4개의 세션으로 나눠 발표와 토론이 이뤄졌다.

기조강연은 프랑스 국립 기메 박물관(Guimet Museum)의 피에르 캄본(Pierre Cambon) 수석 큐레이터가 ‘조선에서 현대미술까지 연속성과 비연속성: 정체성의 열쇠로서 전통에의 재방문’을 주제로 발표했다.

또한 홍원식 계명대 철학윤리학과 교수가 ‘국학과 한국학’을 주제로 강연을 이어갔다.

미학사 세션은 봉준호의 소녀 삼부작: 국가와 초국가와 세계의 기로에 선 소녀들, 음악의 가치에 대한 다산과 아도르노의 사상, 사회진화론과 아나키즘의 갈림길에서-신채호의 문학과 사상 등의 주제로 발표가 있었다.

사상과 철학 세션은 한국의 철학적 디아스포라: 원측과 김재권에 관한 담론, 식민주의 시간성에 관해: 신여성의 모더니티와 새로움, 신채호의 새 세상 찾기, 박종홍과 한국 전통사상의 현대적 전환 등의 주제로 논의했다.

이윤갑 한국학연구원장은 “한국학을 인류 보편적 가치를 구현하는 세계적인 한국학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국제학술대회를 통해 한국학을 인류 보편적 가치를 구현하는 선진적 학문으로 심화 발전시키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