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덕 영해장터거리' 문화재청 근대역사문화공간으로 지정
'영덕 영해장터거리' 문화재청 근대역사문화공간으로 지정
  • 최길동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04일 21시 4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05일 화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3000여 명 3·1 만세운동 참여한 곳 역사적 큰 의미 가져
郡, 2020년부터 5년간 역사문화공간 내 문화재 보수사업 등 추진
영덕 영해장터거리 ‘구 영해금융조합’연합.
전남 목포, 전북 군산, 경북 영주 옛 도심에 있는 면(面)·선(線) 단위 등록문화재가 영덕에도 생겼다.

면·선 단위 등록문화재는 기존 점(點) 단위 문화재와는 건물 한두 채가 아니라 일정 지역을 아우르는 문화재로, 지난해 손혜원 의원 관련 인물과 재단의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되면서 널리 알려졌다.

문화재청은 ‘영덕 영해장터거리 근대역사문화공간’과 ‘익산 솜리 근대역사문화공간’을 각각 등록문화재 제762호와 제763호로 고시했다고 4일 밝혔다.

등록문화재 제762호가 된 ‘영덕 영해장터거리 근대역사문화공간(성내리 일대/1만7933.3㎡)’은 조선시대 읍성의 흔적이 남아있고, 근대기 한국인의 장터거리로서 당시 생활상을 잘 보여준다.

3·1운동이 일어난 1919년 3월 18일에 주민 3000여명이 만세운동에 참여해 민족의 독립과 자유주의 사상을 고취하였던 역사적으로 큰 의미를 가지고 있는 장소다.

근대역사문화공간 안에 있는 ‘영덕 구 영해금융조합’, ‘영덕 영해양조장 및 사택’ 등 근대도시 경관과 주거 건축사, 생활사 등에서 문화재적 가치가 뛰어난 10건은 별도 문화재로 등록됐다.

영덕군은 2020년부터 2024년까지 5년간 매년 국비 20~50억원 이상을 지원받아 역사문화공간 내 문화재 보수정비사업, 지중화사업, 역사경관개선사업, 3·18만세운동 활성화사업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2020년에는 사업비 50억원을 투입해 기초학술조사연구와 지속적인 보존기반 구축을 목표로 건축물 기록화 사업을 추진하고 개별문화재에 대한 안내판 설치, 문화재 보존·관리 및 활용에 대한 종합정비계획 수립, 부지매입 등을 추진해 사업기반을 조성한다.

문화재청은 지난해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군산 내항 역사문화공간’ ‘영주 근대역사문화거리’ 3곳을 문화재로 등록한데 이어 확산 사업지로 선정된 이들 지역에 대해 내년부터 구역 내 문화재 보수정비, 역사경관 회복 등을 위한 종합정비계획 수립을 지원할 계획이다.

종합정비계획은 해당 문화재를 중심으로 인접지역을 포함해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체계적인 문화재의 보존·관리 및 활용을 위해 수립하는 것으로 추후 국고 보조금 재원 확보의 기본이 된다.

이희진 군수는 “영해는 호국의 정신이 깃든 고장으로 풍부한 역사문화관광자원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각 거점 간 취약한 연결성으로 인해 관광객을 유인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며 “3·18의거탑을 중심으로 곳곳에 산재한 근대문화유산과 신돌석장군 유적지, 영해괴시마을, 김도현선생 도해단 등을 유기적으로 연계해 호국문화 관광밸트를 구축하고 전국최고의 역사문화관광지로 조성해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발전을 도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문화유산을 체계적으로 보존하고 활용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군민이 소중한 문화재를 향유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목포, 익산, 영주에는 종합정비계획 용역을 주면서 본래 주민이 내쫓기는 젠트리피케이션과 부동산 투기를 막을 방안을 마련하도록 했다”며 “내년에는 8월쯤 공모 절차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영덕 영해장터거리 ‘구 영해의용소방대’연합
사진은 영덕영해양조장 및 사택. 연합
최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길동 기자
최길동 기자 kdchoi@kyongbuk.com

영덕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