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사설] 한국당 경북·대구 중진 ‘닥치고 용퇴론’ 옳지 않다
[사설] 한국당 경북·대구 중진 ‘닥치고 용퇴론’ 옳지 않다
  • 경북일보
  • 승인 2019년 11월 10일 17시 2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1일 월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자유한국당 내부에서 영남권과 강남 3구 3선 이상 국회의원 용퇴 혹은 수도권 험지 출마론이 제기되고 있다. 무엇보다 한국당은 총선 때마다 만만한 곳이 영남권이라는 발상이다. 그 중에서도 경북·대구지역의 중진 의원들이 늘 물갈이 타깃이 되고 있다. 이 때문에 경북·대구 출신 거물 정치인이 배출되지 않고 있다. 홍준표 전 대표가 있었다지만 경남과 대구를 왔다 갔다 하는 인물이다. 이 때문에 지역 정치인들의 정치력이 크게 떨어지고 있다.

지역민들은 대한민국 역사상 유일한 순수 지역구 9선 의원을 지낸 송산 박준규나 노태우와 김영삼을 대통령으로 만들었던 허주 김윤환 등 지역 출신의 거물 정치인이 향수의 대상이 되고 있다. 총선 철만 되면 반복되는 다선 중진 용퇴론은 경북·대구 지역민이 그대로 수긍할 일이 아니라는 것이다. 경북과 대구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 당시 보수 궤멸의 위기로 한국당이 해체 직전까지 몰렸을 때도 마지막까지 굳건하게 사수한 지역이다. 그야말로 강물에 떠내려가던 한국당을 건져 올려 낸 보수의 텃밭이다.

그런데도 한국당 내에서는 공을 인정하기는커녕 경북·대구 출신 의원들을 물갈이 대상으로 지목하고 있다. 이러다 보니 지역 출신 의원들이 쇄신 분위기에 편승해 당내 요직을 차지하고 있는 지도부의 눈치를 봐야 하는 신세가 됐다.

또 다시 경북·대구 지역은 한국당이‘깃발만 꽂으면 당선될 것’이라는 오만함이 작동하고 있는 것이다. 새 인물 수혈도 좋지만 무 자르듯 영남권 배제니, TK 물갈이니 해서는 안 된다. 일률적 잣대로 지목한 한국당의 ‘용퇴·험지 살생부’에 경북과 대구지역의 의원들이 다수 포함됐다. 이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지역민이 뽑은 국회의원을 당이 ‘누구는 죽이고 누구는 살린다’식의 오만함을 보이는 것은 지역민들에 대한 모독이자 민주주의 정신을 침해하는 것이다.

경북과 대구 지역민들은 누구나 공정한 경쟁을 통해 지역을 대표하는 인물을 선발해 배지를 달아 줄 것이다. 총선 때 마다 당 지도부의 이해득실과 계파별 나눠 먹기 공천으로 소송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경북과 대구 지역민 스스로 역량 있고, 품격 있는 정치인은 다선 의원으로 만들어 당 지도부에 합류할 수 있게 해서 국가는 물론 지역 발전에 헌신할 수 있게 해야 한다. 막무가내 물갈이가 능사는 아닌 것이다. 보수를 대표하는 한국당의 쇄신은 이뤄져야 하지만 경북·대구 중진 용퇴론과 3선 이상 다선 무조건 공천 배제는 옳지 않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