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스코, 조강생산 누계 10억t 달성
포스코, 조강생산 누계 10억t 달성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0일 22시 2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1일 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정우 회장 기념식수 행사
포스코 최정우 회장(사진 오른쪽 앞)이 8일 오후 포항제철소 본사 앞에서 임원 및 노조위원장, 노경협의회 대표들과 함께 조강생산 누계 10억t달성 기념식수를 하고 있다.

포스코는 지난 8일 본사 사옥 정원에서 최정우회장·장인화 철강부문장·김학동 생산본부장·김인철 포스코노조위원장·강용구 노경협의회 대표 등 임직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조강생산 누계 10억 t을 달성 기념식수 행사를 가졌다.

이날 참석자들은 포스코 임직원간 끈끈한 정과 늘 푸른 잎으로 영원성을 의미하는 ‘반송’을 식후했다.

포스코는 지난 1973년 6월 9일 포항제철소 1고로에서 첫 쇳물을 생산한 지 46년 만인 지난달 조강생산 10억 t을 달성했다.

특히 첫 5억 t을 달성하는 데 무려 32년이 걸렸지만 끊임없는 기술개발과 설비 합리화를 통해 추가 5억t은 14년 만에 달성해 생산주기를 절반 이하로 줄였다.

현재 광양제철소와 포항 제철소는 단일제철소 기준 조강생산 세계 1·2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자동차 외판용 고강도 도금강판·태양광 구조물용 합금도금강판·극저온용 고망간강·압력용기용 9% 니켈강 등 국내외 핵심산업에 고품질의 철강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