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과학대, 제2회 대구·경북 다문화 체육대회 개최
경북과학대, 제2회 대구·경북 다문화 체육대회 개최
  • 박태정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1일 22시 1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2일 화요일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서산업단지체육공원서 필리핀 등 13개국 학생 등 참여
장기자랑 등 통해 화합의 시간
난 10일 대구 성서산업단지체육공원 축구장서 열린 ‘제2회 대구·경북 다문화 체육대회’ 참석 내빈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경북과학대학교(총장 김현정)는 지난 10일 대구 성서산업단지체육공원 축구장에서 ‘제2회 대구·경북 다문화 체육대회’를 개최했다.

‘한 가족, 행복한 동행’을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필리핀과 베트남, 태국 등 13개국의 다문화 가정과 이주여성, 학생, 근로자 등 700여 명이 참가했다.

또 김현정 경북과학대 총장과 정은재 체육대회 운영위원장을 비롯한 학교 관계자와 곽대훈 국회의원, 이태훈 달서구청장, 대구시의원 및 지역 기관·단체 관계자 등이 함께했다.

올해 2회를 맞는 ‘대구·경북 다문화 체육대회’는 대구·경북에 살고 있는 외국인들이 서로의 문화를 이해하고 하나 되는 축제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경북과학대가 주최하고 주한필리핀교민회(회장 이상복), 경북과학대 다문화문화원이 주관했다.
지난 10일 대구 성서산업단지체육공원 축구장서 열린 ‘제2회 대구·경북 다문화 체육대회’ 경기 모습.
참가자들은 이날 축구와 배구, 줄다리기 경기와 태권도 시범 , 장기자랑, 전통음식 시식회 등을 통해 화합을 다졌다.

경북과학대 학생들도 이날 행사장에서 경기 심판과 운영 요원 등으로 행사 진행을 지원했으며, 대구은행을 비롯한 대구·경북의 여러 기관·단체들도 음식과 경품 등을 후원하면서 이번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지난 10일 대구 성서산업단지체육공원 축구장서 열린 ‘제2회 대구·경북 다문화 체육대회’ 경기 모습
경북과학대는 지난해보다 규모가 커진 이번 다문화 체육대회가 대구·경북에 살고 있는 다문화인들을 ‘글로벌 시대를 향한 행복한 삶의 동반자’로 인식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은재(경북과학대 이사) 다문화 체육대회 운영위원장은 “이제는 ‘다문화’란 말이 전혀 낯설지 않을 정도로 다문화인들이 우리 사회 구성원으로 자리 잡았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우리의 이웃인 다문화인들의 다양성을 존중하면서 더불어 살아가는 편견 없는 다문화 공동체 문화가 꽃 피우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축구 경기에서는 베트남(B팀), 배구 남자 경기는 인도네시아, 배구 여자 경기는 몽골, 줄다리기 경기는 몽골이 각각 우승을 차지했다.



박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태정 기자
박태정 기자 ahtyn@kyongbuk.com

칠곡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