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스코-포스텍-리스트, 세계적 창업생태계 구축 시동
포스코-포스텍-리스트, 세계적 창업생태계 구축 시동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3일 21시 2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4일 목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화-연구-교육혁신' 新산학연 협력
POSTECH
포스코-포스텍-리스트, 사업화-연구-교육 혁신 통한 ‘新산학연 협력체제 구축’에 나섰다

우리나라 최초의 ‘산-학-연 체제’를 구축한 포스코(회장 최정우), 포스텍(포항공과대학교, 총장 김무환), 리스트(포항산업과학연구원, 원장 유성)가 사업화, 연구, 교육 분야 혁신을 통해 창업 인프라를 구축하는 새로운 ‘산학연 협력체제’를 발표했다. 이 체제는 지난 5월 구체적인 계획이 발표된 포스코의 ‘벤처밸리’ 기반 구축과도 연계된다.

이 새로운 산학연 협력체제를 통해 3개 기관은 박사급 인재들이 활발하게 창업할 수 있도록 ‘사업화-연구-교육’ 분야에서 혁신을 추진해 세계적 수준의 창업생태계 기반을 구축한다는 목표 아래, △소재·에너지·환경, △바이오·신약, △스마트팩토리 등 3대 분야에서 신성장 동력을 발굴해나갈 방침이다.

사업화 분야에서는 포스텍과 리스트의 우수한 연구성과들이 기술사업화와 창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연계를 강화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포스코와 포스코 그룹사, 포스텍,리스트의 연구성과를 아우르는 산학연 포털 시스템을 마련해 정보 교류 채널을 확보하고, 기술이전 활성화 체계 구축과 함께 △인큐베이팅 센터, △데이터센터를 구축해 창업보육은 물론 데이터를 거래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마련한다. 이와 함께 창업 교육이나 컨설팅을 제공하는 ‘시드 서포트 패키지(SeedSupport Package)’ 프로그램을 제공할 방침이다.

연구 분야에서는 포스텍이 학문적으로 탁월한 성과와 함께 미래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신성장 시드(seed)성 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포스텍 교수와 리스트연구원으로 구성된 개방형 연구조직 ‘산학연 융합연구소’를 통해 세계적 수준의 기술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교육분야에서는 포스텍을 인공지능(AI)과 소통할 수 있도록 하는 AI-Bilingual 캠퍼스로 만들어 학부생 전원이 AI 교육을 수행하도록 하는 한편, AI대학원을 통해 이 분야에서 주도권을 가져오겠다는 목표다. 학생들을 대상으로는 최근 포스텍에 조직된 학생창업팀을 중심으로 기업가정신과 창업 교육, 창업인프라를 마련한다.

이러한 협력이 긴밀하고 원활하게 유지될 수 있도록 3개 기관은 포스코 신성장부문장, 포스텍 총장, 리스트 원장으로 구성된 최상위 협의기구 ‘스티어링커미티(SteeringCommittee)’와, 혁신 분야뿐만 아니라 기업시민활동 관련 협력을 위한 ‘워킹그룹(WorkingGroup)’을 구성, 운영한다.

포스코,포스텍, 리스트의 특별한 산학연 체제는포스텍 설립 당시인 1986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 시기, 우수한 인력을 배출하는 대학 뿐만 아니라, 국가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술을 연구하는 연구소가 필요하다는 판단에서 리스트가 포스텍에 이어 탄생하며, 그 당시 아무도 생각지 못했던 ‘산-학-연’ 체계가 마련된 것이다.

지금까지 이러한 협력이 철강과 소재 분야의 연구개발이 중심이 되었다면, 이번에 발표된 ‘신(新) 산학연 협력체제’는 벤처 생태계 기반 구축은 물론, 포스코는 물론, 포스텍과 리스트, 나아가 우리나라 전체의 신성장 동력 발굴에 기여할 것으로 3개 기관은 기대하고 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