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군위군·인각사, 삼국유사 창작뮤지컬로 재탄생
군위군·인각사, 삼국유사 창작뮤지컬로 재탄생
  • 이만식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5일 14시 2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5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28·29일 삼국유사 교육문화회관서 첫 공연
창작 뮤지컬 삼국유사 포스터.
책 속에 잠들어 있는 ‘삼국유사’가 뮤지컬로 재탄생한다.

삼국유사의 고장 군위군과 삼국유사의 저자 보각국사 일연이 머물렀던 ‘대한불교 조계종 인각사’가 공동으로 주최·제작하는 창작뮤지컬 ‘삼국유사’가 오는 12월 삼국유사 교육문화회관에서 첫 막을 올린다.

‘보각국사 일연’이 전국을 돌며 자료를 수집해 편찬한 대한민국의 역사서이자 문화의 보고(寶庫)인 삼국유사는 우리나라의 역사뿐 아니라 문학, 민속, 생활 등 우리 조상들의 다양한 모습을 담아내고 있다.

이번 뮤지컬에서는 삼국유사의 방대한 내용 중 현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세 개의 이야기를 선택하여 뮤지컬로 각색했다.

우리의 과거, 현재, 미래에 대한 상징적 의미를 지니고 있는 내용으로서 ‘우리 민족은 뿌리부터 하나다’라는 주제를 보다 효과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내용으로 선정했다.

뮤지컬의 대본과 작곡을 맡은 이희준 작가와 이진구 작곡가는 뮤지컬의 본고장인 미국 NYU 대학에서 뮤지컬 극작과 작곡을 각각 전공했으며, 브로드웨이에서도 꾸준히 활동을 한 바 있는 뮤지컬 전문 창작진 이다.

그리고 연출에는 뮤지컬의 신한류 주의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박리디아 연출이 맡았다.

또한, 최근 창작 뮤지컬과 라이센스 뮤지컬을 가리지 않고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김준태 안무가와 뮤지컬 전문배우 17인이 만들어 내는 웅장한 무대와 7인조 밴드의 라이브연주를 통해 정통 뮤지컬의 진수를 관객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창작뮤지컬 ‘삼국유사’는 12월 삼국유사 교육문화회관에서의 첫 공연을 시작으로 군위군의 대표 브랜드 공연으로써, 지속해서 관객들의 사랑을 받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꼭 봐야만 하는 국민 뮤지컬로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이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만식 기자
이만식 기자 mslee@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