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트럼프 "이전 美정부들, 엄청난 부자나라들 방어에 미군 썼다"
트럼프 "이전 美정부들, 엄청난 부자나라들 방어에 미군 썼다"
  • 연합
  • 승인 2019년 11월 16일 09시 1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6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저녁 루이지애나주 선거유세서 또 ‘부자나라’ 거론…한국 등 특정은 안해
몇시간 뒤 美국방은 서울서 "韓, 좀 더 부담해야"…트럼프 재선전략 가속 관측
마크 에스퍼 미 국방부 장관이 15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제51차 한·미 안보협의회(SCM) 고위회담을 마친 뒤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른바 ‘부자 나라’를 미군이 방어하는 데 대한 비판적 시각을 거듭 드러냈다.

몇 시간 뒤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서울에서 정경두 국방장관과의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한국을 부유한 나라로 칭하며 방위비 분담금 증액을 공개 압박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재선전략의 일환으로 방위비 분담금 증액에 좀 더 속도를 내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저녁 미 루이지애나주 보시어 시티에서 재선 유세 연설을 하던 중 “내가 당선되기 전 우리의 지도자들은 위대한 미국 중산층을 그들의 망상 같은 글로벌 프로젝트에 자금을 대기 위한 돼지저금통으로 썼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는 전 세계의 나라들을 돌봤다. (그중에는) 여러분이 이름도 들어보지 못한 나라들도 있다. 미국 제조업을 죽여 외국의 경제성장을 촉진하기도 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은 우리의 군을 엄청나게 부자인 나라들을 방어하는 데 썼다. 여러분의 돈으로 그들의 복지를 보조하면서 말이다”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우리의 도시가 부패하고 황폐화하는 동안 중동에 소중한 미국인의 피와 국고를 쏟아부었다”면서 “그러나 나는 미국의 대통령에 당선된 것이지 세계의 대통령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2020년 대선 재선전략으로 ‘미국우선주의’를 재확인하며 경제 성장을 이룬 나라들에 대한 방위비 분담금 증액 의지를 재차 분명히 한 것으로 해석된다. 다만 한국 등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다.

방한 중인 에스퍼 장관은 한국시간으로 15일 오후 정 장관과의 회견에서 “대한민국은 부유한 국가이므로 조금 더 부담을 할 수 있는 여유가 있고 조금 더 부담해야만 한다”며 공개 압박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시간으로 15일 오전에 ‘부자나라 방어’를 겨냥한 발언을 한 데 이어 몇 시간 만에 에스퍼 장관의 압박 발언이 나온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여러 차례 부자나라를 거론하며 방위비 분담금을 더 내야 한다는 발언을 해왔으나 탄핵국면이 심화하는 가운데 지지자 결집 차원에서 방위비 분담금 대폭 증액 문제에 한층 전력투구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월 노스캐롤라이나주 유세에서 “동맹들이 적들보다 우리를 훨씬 더 많이 이용한다”고 비난했다. 같은 달 공화당 만찬 행사에서도 “엄청나게 부유한 나라들을 방어하는데 그들은 거의 아무것도 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