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 ‘흥해특별도시재생사업’, 도시재생뉴딜 전문가 성장관리 컨설팅 받아
포항 ‘흥해특별도시재생사업’, 도시재생뉴딜 전문가 성장관리 컨설팅 받아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8일 09시 1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18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15 포항지진 최대 피해지역인 흥해를 대상으로 펼쳐지는 ‘흥해 특별도시재생 사업’의 내실 있고,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도시재생뉴딜 전문가’로부터 성장관리 컨설팅을 받고 있다.
포항시는 최근 11·15 포항지진 최대 피해지역인 흥해를 대상으로 펼쳐지는 ‘흥해 특별도시재생 사업’의 내실 있고,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도시재생뉴딜 전문가’로부터 성장관리 컨설팅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컨설팅은 국토교통부, LH도시재생지원기구, (사)도시재생협치포럼에서 운영하고 있는 전문 컨설팅단이 권역별로 현장을 직접 방문해 흥해 지역의 재난대응형 특별도시재생사업 추진에 따른 애로사항을 가감 없이 듣고, 진단함으로써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공적인 도시재생을 이루고자 마련됐다.

컨설팅단 부단장인 세종시도시재생센터 김동호 센터장(컨설팅단 부단장), 국토교통부 조인창 서기관 등은 11.15 지진 발생 2년이 되는 뜻깊은 날에 대성아파트 현장에서 특별재생사업의 전반적인 설명을 들으며 지진 피해 당시를 떠올리고 ‘다시 행복해 지는 흥해’를 위한 포항시의 고민에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포항시에서는 올해부터 2023년까지 5년간 흥해읍 소재지 120만㎡ 구역 내에서 특별도시재생 사업을 추진 중에 있으며, 마중물 사업비 490억 원을 포함해 총사업비는 2257억이다.

흥해 특별재생사업 컨설팅 지원단은 해당 분야를 좀 더 심도 있게 고민하고 해결해 줄 수 있는 컨설팅단 인재풀을 통해 향후 전문가 진단 및 의견을 반영한 분석으로 지진 피해지역에서 주민과 공감하고 소통하는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이복길 안전도시사업과장은 “11.15 포항 지진이 발생한 지 2년이 되는 날에 도시재생 전문가들이 흥해를 고민하기 위한 자리를 함께하게 돼 더욱 의미가 있다”며 “흥해가 잊히지 않고 다시 행복해질 수 있도록, 마음과 열정을 다해 피해주민의 아픔을 공감하는 흥해 특별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흥해 특별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는 재난으로 인한 피해 주민들의 공동체 회복에 주안점을 두고, 주민이 공감하는 모닥불데이, 흥해라 조선오일장 축제 등을 추진한 바 있으며, 다양한 소프트웨어 사업을 주민 밀착형으로 추진함으로써 주민과 함께 나누는 따뜻한 흥해를 만들기 위한 행보에 좀 더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