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해병대 최초 4성장군' 강기천 前해병사령관 별세…향년 93세
'해병대 최초 4성장군' 강기천 前해병사령관 별세…향년 93세
  • 연합
  • 승인 2019년 11월 19일 16시 4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20일 수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기천 전 해병대사령관[해병대 제공]

해병대 최초의 4성장군인 강기천 예비역 해군 대장이 19일 오전 6시 별세했다. 향년 93세.

제7대 해병대사령관을 역임한 고인은 1946년 해군 소위로 임관한 뒤 302(통영호) 부장, 310(덕천호) 정장을 역임했다.

1952년부터 해병대로 자리를 옮긴 뒤 해병대 제1전투단 작전참모, 해병대 5대대장을 역임했다. 특히 장단·사천강 지구 전투에 참전해 제2차 중공군 대공세를 막아내며 수도 서울을 지키는 데 기여했다.

1966년 해병대 사령관으로 취임한 고인은 1969년 1월 1일 해병대 최초로 대장으로 승진했다. 해병대 사령관이 대장으로 임명된 것은 고인을 시작으로 총 3명뿐이다.

고인은 해병대의 월남전 파병 기간 대부분을 해병대 사령관으로 재임하며 필승의 신화창조를 이끌었다고 해병대 관계자는 설명했다.

고인은 해병대 사령관 재임 당시 장비 현대화 계획에 따라 정찰용 헬리콥터, 해병대 항공대 다인승 경비행기 등 장비를 도입해 전력 증강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해병 대장으로 예편한 이후에는 대한석탄공사 총재, 한국 유스호스텔협회 회장, 영남화학 사장, 한국-이스라엘 친선협회 회장, 제9대 국회의원 등을 역임했다.

유족으로는 1남 3녀가 있다. 빈소는 삼성 서울병원 장례식장 19호실(19일), 17호실(20~22일)이다.

발인은 22일, 영결식은 같은 날 오전 7시 30분에 열린다. 안장식은 이날 오전 11시 국립 대전현충원 장군 2묘역에서 거행된다. ☎ 02-3410-6919.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