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스코, 1시간 빠른 출퇴근 ‘8-5근무제’ 시행 호평
포스코, 1시간 빠른 출퇴근 ‘8-5근무제’ 시행 호평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19일 22시 1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20일 수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시 출근·5시 퇴근…직원들 웃음꽃 활짝
포스코가 11월 16일부터 상주 직원의 출퇴근 시간을 한시간씩 앞당기는 ‘8-5근무제’에 들어갔다. 제도 도입 후 첫 퇴근일인 18일 포항제철소 본사 모습

포스코가 지난 16일부터 상주 직원의 출·퇴근 시간을 1시간씩 앞당기는 ‘8-5근무제’에 들어갔다.

포스코는 제도 적용 후 첫 출근날인 18일부터 기존 오전 9시~오후 6시간 대신 오전 8시~오후 5시 근무체제로 전환시켰다.

8-5근무제는 ‘워라밸’이 강조되고 있는 추세에 맞춰 지난 9월 임금·단체협상에서 노사 간 합의로 결정됐다.

포스코인터내셔널·포스코케미칼·포스코ICT 등 포스코와 업무적으로 연관이 많은 그룹사나 협력사도 사전에 꼼꼼한 준비를 거쳐 동시에 ‘8-5근무제’에 들어갔다.

포스코가 창립 이래 상주직원의 출퇴근 시간을 바꾼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상은 상주근무 전직원이며, 육아 등 부득이하게 바뀐 제도를 적용하기 어려운 직원들은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통해 근무시간을 조정할 수 있다.

반면 교대 근무자는 기존 4조 2교대 체제를 그대로 유지한다.

‘8-5근무제’도입으로 퇴근이 1시간 빨라지면서 직원들이 저녁 시간에도 상당한 변화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가장 먼저 자기 개발이나 가족과의 시간으로 보내는 등 일과 삶에 균형을 갖는 데 도움될 것으로 내다봤다.

직원들에게도 큰 변화가 예상되지만 저녁 여가 시간 활용이 늘어나면서 철강경기 침체와 지진 등으로 인해 지친 포항 지역 경제에도 상당한 활력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한 직원은 “지금도 퇴근 후 운동을 하고 있는데 퇴근이 좀 더 빨라져 자기개발에 도움이 되는 어학·스터디 등을 더 알아보고 있다”며 “심리적 여유도 생기고 가족들과의 대화 시간도 더 늘어나 개인적으로 만족스럽고 좋은 제도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포스코는 앞으로도 직원들이 행복한 직장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직원의 의견을 수렴하고 제도를 보완해 나갈 계획이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