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시 농특산물 캐나다·미국 동시 특판행사 '큰 호응'
포항시 농특산물 캐나다·미국 동시 특판행사 '큰 호응'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20일 09시 3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20일 수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가 지난 15일부터 캐나다 밴쿠버 소재 한인 최대 유통업체인 한남슈퍼(2개소)에서 특판행사를 열고 있다.
포항시가 캐나다 밴쿠버 소재 한인 최대 유통업체인 한남슈퍼(2개소), 미국 서부 최대도시인 LA 소재 한남체인에서 농특산물 동시 특판행사를 열고 포항의 맛과 정성을 알리는데 열을 올리고 있다.

지난 15일부터 시작된 이번 행사는 우렁이쌀을 비롯해 전통장류, 김치, 누룽지, 청국장, 한방음료, 쌀국수 등 12개 업체 20여 품목에 대한 홍보판매행사로 행사장을 찾은 교민 및 현지인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남슈퍼는 캐나다 서부지역 한인 최대 도소매업체로 연간 매출액이 5000만 불 규모로 경쟁력 있는 유통망을 확보하고 있으며, LA 한남체인 또한 한국식품 매출액만 연간 5억5000만 불을 기록할 만큼 파급력 있는 매장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이번 행사매장에서 인기 제품은 한류식품인 김치, 누룽지, 한방음료, 쌀국수, 시래기 등 전통 가공식품으로 반응이 좋아 24일까지 행사를 계속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포항시는 현지 외식업소 기호에 맞는 벌크형 PB제품과 소규모 포장을 병행해 개발하고 수요가 꾸준하게 늘어나고 있는 신선채소류 항공수출 쪽으로도 눈을 돌려 수출물량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한편, 이번 행사기간 중 2020년 역점사업으로 추진 중인 신선농산물 수출확대를 위해 경북통상(주)와 함께 현지 바이어 상담을 진행했으며, 그 결과 2020년 6~8월 중 여름 무·배추 200t 수출에 합의하는 성과를 거뒀다.

김극한 포항시농업기술센터소장은 “이번 북미지역 포항 농·특산물 특판행사는 포항의 맛을 현지에 알리는 것이 목표”라며 “경쟁력과 가능성을 확인한 만큼 포항 농·특산품 수출 확대와 소득증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