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현역 50% 물갈이"…한국당, 쇄신 칼 뽑았다
"현역 50% 물갈이"…한국당, 쇄신 칼 뽑았다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21일 22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22일 금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총선 '개혁공천안' 발표…지역구의원 3분의 1 '컷오프'
당내 갈등 봉합 숙제로 남아
자유한국당 총선기획단장이 박맹우 사무총장(가운데), 이진복 총괄팀장(오른쪽), 전희경 의원이 21일 국회 정론관에서 현역의원 3분의 1 이상 공천 컷오프 추진 등 내년 총선 내년 총선 물갈이 폭과 기준 등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
자유한국당이 내년 총선에서 현역 의원 절반 이상을 교체하기로 하는 등 당 인적 쇄신을 위한 개혁공천안을 발표했다.

박맹우 한국당 총선기획단장은 21일 총선기획단 회의 직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1대 총선에서 현역 의원의 절반 이상을 교체하는 개혁 공천을 하기로 했다”며 “교체율을 높이기 위해 현역 의원 3분의1 이상 컷오프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향후 공천 방향과 컷오프에 관한 세부 사항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지속하고 있고 총선까지 가는 로드맵이 곧 완성된다”면서 “다만 여러 가지 변수들이 있기 때문에 고민해야 할 부분이 많이 있다”고 밝혔다.

박 단장은 특히, 현역의원 컷오프 비율을 3분의 1로 한 것에 대해 “국민이 바라는 혁신에 부응하기 위해 현역 의원 50%(교체)를 말했다”며 “50% 교체를 위해 이 정도의 컷오프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내 반발 우려에 대해선 “너무 걱정을 안 해도 된다. 과거에 누구를 찍어내기 위한 그런 룰이 아니다”라며 “모두에게 똑같이 적용되는 공평·공정하고, 정의로운 룰을 만들면 당원들이 납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단장은 세부적인 공천룰과 공천관리위원장 선임 등에 대해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고, ‘다선 의원’도 컷오프 기준이 되냐는 질문에는 “그런 것도 컷오프 세부사항에 담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역 50% 교체 공천룰이 향후 유승민 의원이 이끄는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과 통합에서도 적용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큰 차원의 목표를 제시한 것으로 누가 봐도 수긍할만한 기준을 만드는 것에 성패가 달려 있다”고 답했다.

또, 공천룰 발표 시점이 황 대표의 단식투쟁과 연관된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전혀 (관계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현재 한국당 소속 현역 의원은 108명이며, 이 중 지역구는 91명이다. 따라서 91명 중 3분의 1인 30명은 ‘컷오프’, 즉 공천심사에서 배제될 것으로 보인다. 또, 비례대표(17명) 중 일부와 불출마자, 심사 탈락자 등을 포함하면 절반(54명) 넘게 물갈이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