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금오공대, 3D프린팅 창작경진대회 '최우수상'…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금오공대, 3D프린팅 창작경진대회 '최우수상'…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 박용기 기자
  • 승인 2019년 11월 22일 22시 2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1월 22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오공대 Big Fish’팀이 ‘제3회 3D프린팅 창작 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에 해당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받고 있다. 금오공대
금오공대 Big Fish’팀이 ‘제3회 3D프린팅 창작 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에 해당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받고 있다. 금오공대

금오공과대학교 김태형(기계시스템공학과·3), 홍준호(기계시스템공학과·석사과정) 학생으로 구성된 ‘Big Fish’팀이 ‘제3회 3D프린팅 창작 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에 해당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받았다.

Big Fish 팀은 움직이는 창작물 단체부문에서 ‘부력주머니를 활용한 물고기 로봇’을 출품했다.

금오공대에 따르면 크기 39×23.7×9.4cm, 무게 약 1.12kg의 로봇 프레임은 2대의 3D프린터로 250시간 이상을 소요해 만들어졌다.

여기에 180도 회전 서보 모터(Servo motor), 마이크로 컨트롤러(Micro Controller) O-링(O-ring), 그랜드 케이블(Grand cable) 등 총 20여 개의 전자부품을 사용했다.

프레임과 전자부품 등을 합친 로봇의 비중은 1로 설계돼 수중에서 정적인 평형을 유지할 수 있다.

Big Fish 팀의 수중 로봇은 기존 수중 로봇에서 사용되는 펌프식, 항력식 제어방법을 보완해 간단한 구동 방식으로도 상하 운동 제어가 가능하도록 했다.

특히 부력주머니의 위치 변경을 통해 수중에서도 로봇의 운동 방향을 자유롭게 바꿀 수 있도록 설계됐다. 물고기 로봇은 수중 생태계 파악, 수질 오염 파악 등 인력 투입에 안전상의 문제가 염려되는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태형 학생은 “3D프린터의 무한한 발명 가능성을 바탕으로 탐사 로봇 분야에서 나아가 인명 구조에도 이바지할 수 있는 로봇 연구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시상식은 지난 20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ICT 기기산업 페스티벌 2019’ 행사와 함께 열렸으며 금오공대는 2017년 제1회 3D프린팅 창작 경진대회에서도 재난지역 탐사 로봇으로 과기부 장관상을 받았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