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대, 경북도 보조기기센터 개소
대구대, 경북도 보조기기센터 개소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02일 21시 2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03일 화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노인 보조기 이용 더 편리하게
경상북도 보조기기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주요 인사들이 센터 개소 기념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대구대.
경상북도 보조기기센터(센터장 송병섭)가 지역 장애인과 노인들에게 체계적인 보조기기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대구대 경산캠퍼스에 문을 열었다.

보건복지부와 경상북도의 지원을 받아 장애인 보조기기 사례관리사업을 수행하는 경상북도 보조기기센터는 지난 11월 29일 경산캠퍼스 점자도서관 1층에서 개소식을 하고 업무를 시작했다.

이번 행사에는 김상호 대구대 총장, 이근용 대구사이버대 총장, 김재광 경상북도 복지건강국장, 김승일 보건복지부 자립생활기반과 과장 등을 비롯, 경상북도, 경상북도 의회, 국립재활원, 중앙 및 지역보조기기센터 관계자, 장애인단체 관계자 및 학생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김상호 대구대 총장은 개회사를 통해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의 보조기기센터를 위탁·운영하고 있는 대구대는 장애인과 노인을 위한 보조기기센터 거점으로서 지역사회에 공헌하는 대학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상북도 보조기기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주요 인사들이 보조기기센터 및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대구대.
한편, 지난 8월 경상북도 보조기기센터 사업수행기관으로 선정된 대구대는 보조기기센터를 산학협력단 내 기구로 새롭게 편성하고 개소 준비에 박차를 가해 왔다.

대구대 점자도서관 1층에 총면적 342㎥(약 100평) 규모로 조성된 경상북도 보조기기센터는 보조기기 전시와 체험을 위한 내·외부 전시장을 비롯해 상담실, 기초평가실, 개조제작실, 3D 프린터실, 사무 공간 등으로 구성됐다.

지원 서비스로는 보조기기 상담 및 평가, 정보제공, 중재를 비롯하여 맟춤형 기기 개조, 제작, 개발, 보조기기 체험 및 대여, 교육 훈련, 유지 보수 등이 있으며 콜센터를 통한 맞춤형 정보 제공, 보조기기 교부 사업, 관련 인력 교육사업, 수요조사 서비스 등도 담당하게 된다.

특히, 경북보조기기센터는 광역자치단체 중 행정구역 면적이 가장 넓은 경상북도의 지역적 특성을 감안해 원거리 순회 보조기기 전시 및 서비스를 통해 원활하고 효과적인 장애인 및 노인을 위한 보조기기서비스 사업도 운영할 예정이다.

송병섭 센터장은 “대학의 정체성을 상징하는 점자도서관 내에 경상북도 보조기기센터가 들어선 만큼 지역 장애인과 노인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면서 대학 설립 정신을 계승·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