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과학 혁신 지식 공유의 장 'DGIF 2019' 성료
과학 혁신 지식 공유의 장 'DGIF 2019' 성료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02일 21시 2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03일 화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빅데이터로 기술발전 미래 제시…새 과학기술 공유 등 강연 호평
지난달 29일 DGIST에서 개최된 ‘DGIF2019 통합세미나’ 참석자들이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과학 혁신을 위한 지식 공유의 장인 ‘DGIF 2019(DGIST Global Innovation Festival 2019)’가 막을 내렸다.

DGIF 2019는 지난달 29일 마지막 행사인 통합세미나를 끝으로 모든 일정을 마쳤다.

통합세미나는 올해 각 전공별로 진행됐던 ‘DGIF 2019’를 마무리하는 마지막 학술행사였다.

올해는 국내외 학계를 포함한 다양한 학자들이 새로운 연구동향과 과학기술을 공유하고 새로운 발전방향을 모색하는 유익한 장으로 거듭났다는 평을 받았다.

또한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로 각광받고 있는 AI 관련 강연들과 DGIST에서 진행 중인 기술 개발과 연구 성과들을 공유 등 혁신적인 연구·개발을 위한 지식 공유의 장이 됐다.

정성문 경북대병원 의료인공지능연구센터 교수가 진행한 ‘자율학습이 가능한 인공지능’ 강연은 많은 사람들의 주목을 받았다.

정 교수는 인간의 자율발달학습을 기반으로 한 연구를 소개와 기본원리를 설명을 통해 의료인공지능분야에서 AI가 활용될 수 있는 다양한 사례들을 소개했다.

이도헌 KAIST 바이오와 뇌공학과 교수는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이용한 바이오의료 혁신’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이 교수는 AI 바이오의료 기술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구체적인 사례를 통해 소개하며 관련된 기술발전의 미래를 그려보는 기회를 제공해 참석자들의 박수를 이끌어냈다.

이밖에도 문인규 DGIST 로봇공학전공 교수, 박상현 로봇공학전공 교수 등 DGIST에서 AI를 주제로 연구를 진행하는 교원 및 연구원들의 강연이 이어졌다.

임성훈 DGIST 정보통신융합전공 교수는 환경변화에 강인한 3차원 구조 복원(멀티 뷰 스테레오 매칭) 방법과 교통 참여자의 운동 정보를 추정하는 방법에 대한 최근 연구를 소개하며 참석자들의 관심을 사로잡았다.

국양 DGIST 총장은 “AI는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핵심기술로서 의료, 바이오 분야, 자율주행 기술 등과 융합할 때 그 파급효과가 매우 크다”며 “각 분야에서 우리 인류의 삶을 급격하게 바꿀 것으로 예상 된다”고 말했다.

또 “DGIST는 슈퍼컴퓨팅·빅데이터센터, 중앙기기센터 반도체 랩 등 갖춰진 인프라를 토대로 AI 분야 핵심인재 양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