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황교안 "'친황' 없다…새 원내대표, 협상·투쟁력 갖춰야"
황교안 "'친황' 없다…새 원내대표, 협상·투쟁력 갖춰야"
  • 연합
  • 승인 2019년 12월 06일 15시 1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06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 특강서 "60대인데 머리깎고 수염 기르니 젊어보이는 것 같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6일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경제학부생 등을 대상으로 특강하고 있다. 연합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6일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경제학부생 등을 대상으로 특강하고 있다. 연합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6일 “당에 계파가 없어져야 한다고 생각하고, 제 머릿속에 ‘친황’(친황교안), ‘친모’ 그런 것 없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대에서 특별강연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당에 들어온 지 얼마 안 돼서 ‘친황 그룹’이 생겨나고 있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황당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는 계파정치 하려고 정치하는 사람이 아니다”라며 “친황은 당 밖에도 얼마든지 많이 있는데, 여기까지 들어와서 그러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굳이 ‘친’(親)자를 붙이려고 한다면 ‘친대한민국’, ‘친한국당’”이라고 했다.

한국당은 오는 10일로 임기가 만료되는 나경원 원내대표의 후임을 뽑기 위한 경선을 9일에 치른다고 공고했다. 심재철·유기준·강석호·윤상현 의원이 원내대표 출마를 공식화한 가운데 ‘친황 후보의 당선이 유력시된다’는 얘기가 나오는 데 대한 반응이다.

황 대표는 차기 원내대표에 대해 “정치의 생명 중 하나는 협상이다. 잘 협상을 하고, 기본적으로 투쟁력이 있어서 이 정부의 경제 망치는 정책, 안보 해치는 정책, 민생을 흔드는 정책을 고쳐나갈 수 있도록 잘 이겨내는 분이 원내대표가 돼서 원내 투쟁을 잘 이끌어 가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대 경제학부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강연에서 ‘청년수당’에 대해 “예를 들어 50만원을 현금으로 주면 어떻게 사용되는지 짐작이 갈 것”이라며 “생활비에 써버리거나, 밥 사 먹는 데 쓰거나, 이렇게 되면 있으나 마나 한 복지가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저희가 생각하는 청년수당은 앞으로 취업하는데 학비가 필요할 때, 인턴·수습할 때 오가는 경비 등 맞춤형 복지로 할 것”이라며 “쓰고 없어지는 복지가 아니라 미래를 준비하는 복지가 되도록 하자”고 말했다.

황 대표는 청와대 앞 단식농성을 마치고 이날 특강을 첫 외부 일정으로 소화했다. 지난 9월 삭발한 데 이어 단식농성 때부터 수염을 깎지 않고 있다.

그는 “60대 중반인데 머리도 깎고 수염도 기르니까 젊어 보이는 것 같은데”라고 말하면서 웃은 뒤 “단식하면서 수염을 불편해서 안 깎았는데, 깎는 게 좋나, 안 깎는 게 좋나”라고 학생들에게 묻기도 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