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한국당, 對與 패스트트랙 전력 '새국면'…원내대표에 심재철 당선
한국당, 對與 패스트트랙 전력 '새국면'…원내대표에 심재철 당선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09일 21시 5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10일 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위원장 3선 '전략가' 김재원 의원…투쟁·협상 두 토끼 잡을지 주목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에 선출된 심재철 의원(왼쪽)과 신임 김재원 정책위의장이 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나경원 전 원내대표, 심재철, 황교안 대표, 김재원 정책위의장, 정용기 전 정책위의장. 연합
국회부의장을 지낸 5선의 심재철 의원(경기 안양시 동안구을)이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로 당선되면서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공수처법 통과를 막기 위한 대여 협상전략이 급변하고 있다.

심 원내대표는 9일 원내대표로 당선되자마자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와 협상에 나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철회하기로 했고, 정기국회에서는 패스트트랙 법안을 상정하지 않고 내년도 예산안과 민식이법 등 민생법안만을 처리하기로 했다.

그는 국회의장실에서 문 의장 주재로 3당 원내대표 회동을 가진 직후 기자들과 만나 “패스트트랙에 올라간 선거법과 공수처법은 본회의에 상정하지 않기로 하면서 필리버스터는 철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저지를 위한 강경 투쟁 기조는 이어가면서도 예산안이나 민생법안 등 이견이 적은 부분은 양보하면서 유연한 대응으로 협상력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는다.

심 원내대표는 원내대표로 당선되기 전부터 협상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앞서 지난 5일 출마 기자회견에선 “타협과 협상을 통해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최선의 결과를 이끌어 내겠다”고 피력했고, 정견발표에서는 “저와 김재원 의원은 모두 원내수석부대표를 지내 민주당과 협상 경험이 많고 특히 김 의원은 우리당 최고의 전략가”라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특히, “공수처법과 (연동형비례제)선거법은 절대 악법이다”면서도 “그러나 우리는 소수다. 민주당이 다수의 힘으로 밀어붙이는 현실 앞에서 협상을 외면할 수 없다”고 유연성을 강조했었다.

여기에 당내 대표적인 ‘전략통’이자 ‘협상가’로 꼽히는 김재원 예결위원장이 정책위의장으로 조를 맞추면서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은 막고 ‘강경 모드’는 유지하는 방향으로 콤비를 이루고 있다.

하지만 신임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은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으로 고소·고발당해 수사를 받고 있는 60여 명의 의원들에 대한 대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할 막중한 임무가 주어졌다.

이와 관련 이날 심 원내대표는 “어떤 경우에도, 단 한 사람도 사법처리 되지 않도록 제가 총알받이가 되겠다”고 밝혔지만, 뚜렷한 전략은 미지수다. 그는 특히, 내년 총선 전략과 관련해 “공천은 모두가 수긍하도록 공정하고 투명한 공천기준과 매뉴얼을 만들어야 한다”며 “공천과 관련해선 부당한 차별을 받지 않도록 황교안 대표에게 직언하겠다”고 밝혔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