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성탄절·송년 분위기 돋워주는 와인 '인기'…홈플러스, 12월 매출 증가
성탄절·송년 분위기 돋워주는 와인 '인기'…홈플러스, 12월 매출 증가
  • 배준수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11일 21시 3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12일 목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까지 다양한 행사 진행
홈플러스는 12일부터 25일까지 다양한 와인행사를 진행한다. 홈플러스.
성탄절에 이어 송년 모임이 잦은 12월에는 어떤 술이 가장 잘 팔릴까. 홈플러스가 주류 카테고리별 매출비중을 조사했는데, 와인이 가장 잘 팔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홈플러스가 지난해 주류 매출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맥주가 53%로 가장 많고, 소주(17%)와 와인(15%)이 뒤를 이었다. 하지만, 12월에는 맥주(45%), 와인(24%), 소주(17%) 순으로 와인이 소주보다 40% 이상 높은 매출을 기록했다. 와인 매출비중이 가장 적었던 8월(10%)과 비교하면 2.4배로 몸집을 불린 셈이다. 부동의 1위인 맥주 매출 역시 12월에는 와인의 타격을 입고 평소보다 8%P나 비중이 하락했다. 12월 와인 매출은 평소의 1.5배, 연간 와인 매출의 13% 이상을 차지했다. 2월과 9월 매출도 꽤 높지만 대부분 명절 선물세트 구매가 차지해 실질적인 수요는 12월이 압도적이었다.

홈플러스 측은 “최근 저도수 주류 기호 증가와 와인 저변 확대로 연말 술자리에서도 와인을 찾는 소비층이 늘어났고, 송년회를 홈파티로 대체해 다양한 종류의 와인과 음식을 부담 없이 즐기려는 수요가 증가하면서 특히 12월에 와인 소비가 몰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에는 따뜻한 와인 음료인 뱅쇼(Vin Chaud)의 인기도 와인 수요 증가에 한몫하고 있다. 이달 1일부터 10일까지 뱅쇼 재료로 자주 쓰이는 팔각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2% 신장했고, 시나몬스틱 57%, 클러브는 134%의 매출신장률을 기록 중이다.

홈플러스는 와인 수요가 높아지는 12월을 맞아 12일부터 25일까지 다양한 와인 행사를 진행한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