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한동대, 물에 빠진 어린이 세명 구조 공로 백동선 학생 모범상 수여
한동대, 물에 빠진 어린이 세명 구조 공로 백동선 학생 모범상 수여
  • 손석호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12일 21시 3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13일 금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동대 장순흥 총장과 백동선 학생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동대학교(총장 장순흥)가 물에 빠진 어린이 세 명을 구조한 글로벌리더십학부 백동선 학생에게 모범상을 수여했다.

백동선 학생은 지난 7월 안동 하회마을에서 안전요원 일을 돕던 중 물에 빠져 허우적거리는 4세, 5세, 7세 세 명의 어린이를 발견, 지체 없이 물속으로 뛰어들어 구조해 화제가 됐다.

이에 지난 11일 한동대는 ‘사랑·겸손·봉사 한동 정신에 따라 자원봉사 중 세 명 인명을 구조해 다른 학생의 모범이 되고 한동대 명예를 빛내는 데 기여한 공이 크다’며 백동선 학생에게 모범상을 수여했다.

한동대 장순흥 총장은 “백동선 군이 굉장히 중요한 상을 받았다. 모범상이지만 생명을 구하는 귀한 상”이라며 “우리 한동대는 생명을 구하는 미션 대학이 돼야 하는데, 오늘 아주 뜻있는, 우리 이웃 생명을 구한 우리 백동선 학우, 다시 한번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라고 했다.

백동선 학생은 “위험에 빠진 아이들을 제가 다행히 발견하고 구조할 수 있어서 인명구조라는 좋은 일을 할 수 있었음에 감사하고, 또 제가 너무 자격이 안 되는데 이렇게 상까지 주셔서 감사하다”라며 “앞으로 한동대 이름을 널리 알리는 한동인이 되고자 노력하고 또 기도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