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농민회 "엄태항 봉화군수·일가 비리 엄정 수사하라"
농민회 "엄태항 봉화군수·일가 비리 엄정 수사하라"
  • 박문산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12일 21시 3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13일 금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청서 항의집회 가져
전국농민회 총연맹 봉화군 농민회 회원 10여 명은 12일 오전 봉화군청 앞에서 ‘엄태항 봉화군수 일가에 대한 특혜 및 비리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는 성명을 발표하고 항의집회를 가졌다.
엄태항 봉화군수와 그 가족을 둘러싼 특혜와 의혹이 일파만파로 번지면서 급기야 봉화군 농민회 등 지역민들이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며 잇따라 거리로 나섰다.

전국농민회 총연맹 봉화군 농민회 회원 10여 명은 12일 오전 봉화군청 앞에서 ‘엄태항 봉화군수 일가에 대한 특혜 및 비리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는 A4용지 2장 분량의 성명을 발표하고 30분 가량 항의집회를 가졌다.

이어 봉화군 농민회와 군민 행동 등 지역주민 200여 명도 이날 오후 6시 봉화농협 옆 내성천 변에서 ‘야! 야! 울분 동참 모이자!’라는 슬로건으로 집회를 가졌다.

이 같은 집회는 엄태항 군수가 지역특성을 살린 신재생 에너지 정책을 추진하면서 민선 7기 취임 이후에도 1년여 동안 태양광업체 대표이사로 재직해 왔고 가족 명의의 태양광 발전 시설 인근에 군비로 수해복구 공사를 시행했기 때문이다.

이번 집회에서 봉화군 농민회는 엄 군수에 대한 다양한 주장을 제기했다.

군농민회는 성명서를 통해 “엄태항 군수 일가가 토지를 집중 매입해 태양광 사업을 벌여 놓으면 군 행정은 인허가 과정에 편의를 제공하고 도로를 내어준다”고 주장했다. 또 “태양광 개발 과정에 산림 훼손으로 산사태가 나면 그 어떤 민원보다 먼저 군비로 옹벽을 쳐준다”며 “군은 개인 사업자 업무처리기관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멀쩡하게 진행되던 눈썰매장(루지) 사업부지가 군수 일가의 토지 옆으로 변경되고 쪼개기 편법 공사발주와 환경영향평가를 피하기 위한 사업 쪼개기, 주민 설명회도 공청회도 없는 인·허가 과정 등 군수일가의 사업 돕기, 공무원을 사기업 직원 다루듯 줄 세우고 호령하고 직의 권한을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날 “봉화군정의 횡포가 만천하에 드러나면서 봉화군민은 부끄러워 고개를 들 수 없게 됐다. 군수는 직권남용, 의원은 직무유기, 공무원은 군수의 수족이 돼 더는 볼 수 없어 이제 군민이 나선다”고 선포하고 “군수와 측근은 군민에게 사죄하고 공직에서 물러나라”고 요구했다. 또한 “이번 투쟁을 시작으로 진실이 규명되고 책임에 대한 응당한 처벌이 완수될 때까지 모든 수단을 동원해 투쟁의 수위를 높여 나갈 것”이라며 군민의 적극적인 참여를 촉구했다.

봉화군 농민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봉화군민 앞장서서 감사청구 이뤄내자!’‘경찰은 철저한 수사로 진상을 규명하고 관련자를 엄벌에 처할 것을 촉구한다!’‘봉화군의회는 의회 본연의 자세로 돌아가 진실규명에 앞장서라!’‘봉화군공무원은 군수의 사익이 아니라 군민의 공익에 봉사하라’‘엄태항 봉화군수와 측근은 군민에게 사죄하고 공직에서 물러나라’등을 주장했다.

이와 관련 엄태항 봉화군수는 “현재 자신에 대한 모든 의혹에 대해 사법당국의 수사가 진행 중이니 수사가 마무리되면 모든 의혹이 밝혀질 것”이라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박문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문산 기자
박문산 기자 parkms@kyongbuk.com

봉화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