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울산 발목 잡은 포항 김기동 감독, 신라스테이 ‘11월의 감독’ 선정
울산 발목 잡은 포항 김기동 감독, 신라스테이 ‘11월의 감독’ 선정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12월 12일 21시 3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2월 13일 금요일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신라스테이가 후원하는 K리그 ‘11월의 감독’에 포항의 김기동 감독이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김기동 감독이 이끄는 포항은 11월에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파이널 라운드 3경기에서 2승 1무, 합계 9득점 3실점이라는 좋은 성적을 거뒀다.연합
지난 1일 울산종합경기장에서 있었던 울산현대와의 K리그1 파이널라운드에서 4-1대승을 거두며 시즌 4위로 마감한 포항스틸러스 김기동 감독이 신라스테이가 후원하는 K리그 ‘11월의 감독’에 선정됐다.

김기동 감독이 이끄는 포항은 11월에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파이널 라운드 3경기에서 2승 1무, 9득점 3실점이라는 성적을 거뒀다.

특히 38라운드 최종전으로 치러진 울산과의 ‘동해안더비’에서의 4대1 대승을 거뒀다.

지난 4월 포항 사령탑에 오른 김기동 감독은 부임 당시 10위였던 포항의 순위를 시즌 최종순위 4위까지 끌어올리며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특히 지난 8월 25일 27라운드 인천전을 시작으로 7경기서 6승 1무를 거두며 파이널A에 진출하는 등 중요한 고비마다 승리를 거두며 팀의 상승세를 이끌었고, 포항 특유의 조직력을 부활시켰다는 평가를 받았다

‘11월의 감독’으로 선정된 김기동 감독에게는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제작한 트로피와 함께 신라스테이 숙박권이 부상으로 주어진다.

한편 올 시즌 이달의 감독상을 후원하는 신라스테이는 호텔신라가 선보이는 프리미엄 비즈니스 호텔이다.

지난 2015년과 2016년 ‘신라스테이 이달의 골 세리머니 상’을 시작으로 K리그 후원을 시작한 신라스테이는 앞으로도 K리그와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