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칼날
푸른 칼날
  • 신지혜
  • 승인 2010년 04월 21일 23시 03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4월 22일 목요일
  • 2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벽 뒤뜰에서 보았습니다

이슬 한 방울 제 등짝에 짊어지고

온몸에 잔뜩 힘을 모은

풀잎 한 가닥 보았습니다

어찌나 안간힘을 쓰던지

이파리 온몸이 풀 먹인 듯 빳빳합니다

제 이슬 한 방울이 대체 무엇이길래

제 몸 휘는 것도 모자라

온 아침을 팽팽하게 다 휘게 하는 걸까요

나 가만히 짐작해 보았습니다. 언제나

날 떠받치고 온몸으로 견디고 있는

그의 마음도 그렇겠지요

나 오늘은

저 조용한 이슬 속에 들어

둥글고 편안한 그의 등짝에 납작 엎드려

그의 숨막히는 긴장을 가늠해야겠습니다

<감상>풀잎 하나에게도 온 힘 다해 이슬을 지고 버티는 근성 있습니다. 함부로 내려놓지 않으려는 의욕과 꺾이지 않으려 휘는 소리, 돌아보니 지천에 견디는 소리 가득하네요. 그대를 업고 오늘은 저도 한껏 휘어지렵니다. 잘 휘어 팽팽한 그리움 잘 궁글리렵니다.(권선희 시인)

신지혜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