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달성군, 중앙정부와 긴밀한 협조체제 구축
달성군, 중앙정부와 긴밀한 협조체제 구축
  • 이기동기자
  • 승인 2013년 09월 26일 21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3년 09월 27일 금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사무소 개소
달성군은 26일 서울시 용산구에 서울사무소를 개소하고 운영에 들어갔다.

달성군은 개청 100년을 맞아 중앙정부와의 긴밀한 협력으로 적극적이고 경쟁력 있는 군정 운영을 위해 26일 서울시 용산구에 서울사무소를 개소하고 운영에 들어갔다.

이날 개소식에는 김문오 군수, 이종진 국회의원, 배사돌 군의회 의장, 문희갑 전 대구시장, 최종규 재경달성군향우회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해 현판 제막식 등 개소 행사를 가졌다.

서울사무소는 예산확보, 투자유치 등 군정의 원활한 추진과 경쟁력 있는 행정 운영을 위해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됐고 박근혜 정부 출범에 따라 중앙정부, 국회와의 긴밀한 협조체제 구축이 무엇보다 시급하다고 판단돼 설치하게 됐다.

앞으로 서울사무소는 중앙부처 등과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해 국가 정책 기조를 조기 수집, 군정 운영에 적극 반영해 국비 확보의 효율을 기하고, 재경 향우회 및 출향인사 등과 협조 체제를 구축해 기업·투자 유치와 지역 특산물 홍보를 통한 판로 개척, 달성의 군정홍보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김문오 달성군수는 "서울사무소는 중앙부처의 정책방향을 사전에 파악해 군정 반영은 물론 우리군의 수도권 홍보, 기업 및 투자유치 활동 등 다양한 활동으로 경쟁력 있는 군정 운영의 교두보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군민들과 기관·단체, 재경 달성군 향우회원들의 많은 관심과 지원으로 서울사무소가 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기동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