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군수 - 이현준 군수 아성에 김학동·오창근 도전장
예천군수 - 이현준 군수 아성에 김학동·오창근 도전장
  • 이상만기자
  • 승인 2014년 03월 20일 22시 03분
  • 지면게재일 2014년 03월 21일 금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항마 김학동 2위로 바짝 추격…새누리 공천 결과 초미관심
왼쪽부터 김학동, 오창근, 이현준.

6,4 지방선거를 앞두고 예천군수 출마후보자들이 각종 모임 행사장을 누비며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다.

예천군수 선거는 이현준(60) 예천군수, 김학동(53) 전 예경포럼회장, 오창근(68) 전 예천경찰서장 등 3파전으로 전개되고 있다.

이들은 새누리당 공천을 신청해 놓은 상태이며 상향식 공천에 기대감을 보이며 인지도 및 지지도 쌓기에 여념이 없다.

이현준 군수가 올해 각종 언론사 여론조사마다 인지도 지지도 등 타 후보자들보다 월등히 앞서 나가고 있으며 새누리당 공천도 무난할 것이라는 여론이 지배적이다.

그동안 공약 이행 부분, 주민 간 소통, 각종 행정업무평가에서 중앙 도, 단위 우수기관 선정 등 눈부신 성과로 주민들의 신뢰가 높다.

이군수의 대항마로 알려진 김학동 전 예경포럼회장은 여론조사에서 2위에 머물며 이군수를 추격하고 있다.

김학동 예비후보는 지난 지방선거에서 패한 뒤 각종 행사장을 누비며 자신의 인지도와 지지도를 높이며 강행군을 하고 있으나 이 군수에게는 아직까지는 역부족이라는 여론이 강하다. 또 선거법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가 돼 선거기간 동안 재판이 진행 될 것으로 보여 이번 선거에서 가장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

오창근 전 예천경찰서장은 올해 1월 출판 기념회를 열고 새로운 지지세 몰이에 나서고 있으며 여론이 뜨지 않고 있으며, 새누리당 공천에 사활을 걸고 있다. 공천을 받지 못할 경우 무소속 출마는 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상만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