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키의 조상 인형’ 1871년 발명 ‘자연스럽게 기는 아기 인형’
‘처키의 조상 인형’ 1871년 발명 ‘자연스럽게 기는 아기 인형’
  • 뉴미디어국
  • 승인 2014년 03월 22일 09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4년 03월 22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처키의 조상 인형’으로 불리는 아기 인형이 공개돼 화제다.

최근 국립미국역사박물관의 홈페이지에는 ‘처키의 조상 인형’으로 불리는 사진이 공개됐다.

‘처키의 조상 인형’이라고 불리는 이유는 인형의 외관 때문. 다소 공포심을 유발하는 민머리 아기 모습 때문이지만 정식 이름은 ‘자연스럽게 기는 아기 인형’이다.

이 인형은 조지 펨버튼 클라크가 1871년 8월 특허를 받은 장난감으로 태엽을 감으면 아기가 양 팔과 다리를 사용해 바닥을 기어간다.

뉴미디어국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