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승현 로비 메모’확보
‘진승현 로비 메모’확보
  • 경북일보
  • 승인 2001년 12월 15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1년 12월 15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辛 前차관 17일 소환…최씨 오늘 영장
‘진승현 게이트’를 재수사중인 서울지검 특수1부(박영관 부장검사)는 14일 진씨로부터 정·관계 유력 인사 등 로비대상과 내역을 메모로 작성,관리해온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진씨가 로비메모를 작성했다는 취지의 얘기를 하다 함구하는 등 명확한 진술을 내놓지는 않고 있으나 기존에 드러난 로비대상을 위주로 이른바 리스트를 작성했을 가능성에 대해서는 심증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검찰은 진씨 구속 직전인 지난해 11월 작성된것으로 보이는 이른바 ‘진승현 리스트’가 정·관계 주변에서도 나돌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 이를 추적중이다.
검찰은 김은성 전 국가정보원 차장이나 현상 수배중인 김재환 전 MCI코리아 회장, 수감중인 정성홍 전 국정원 과장 등의 주변 인사들이 ‘진승현 리스트’ 형식의문건을 관리하고 있다는 첩보에 대해서도 진위여부를 캐고 있다.
검찰은 진씨가 로비자금 등 1억5천여만원을 줬다고 진술한 최택곤씨에 대한 이틀째 조사에서 최씨에게서 진씨돈을 받았다는 진술을 확보, 15일 중 알선수재 또는변호사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키로 했다.
최씨는 그러나 신 전차관에게 돈을 전달했는지 여부에 대해 명확한 진술을 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신 전 차관이 이날 사표를 제출함에 따라 최씨의 구속 집행이 완료된 뒤보강조사를 거쳐 오는 17일께 신 전 차관을 소환해 최, 진씨와 대질신문을 벌일 방침이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