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남ㆍ북부서 송유관 테러공격으로 파괴
이라크 남ㆍ북부서 송유관 테러공격으로 파괴
  • 경북일보
  • 승인 2004년 09월 05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4년 09월 05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라크 남부와북부에서 저항세력에 의한 송유관 파괴 행위가 계속되고 있다.
이라크 북부 유전지대인 키르쿠크 중심부와 바이지의 이라크최대정유시설을연결하는 송유관에 4일 폭탄을 이용한 '사보타주' 공격이 가해졌다고 '노스 오일 컴퍼니' 관계자가 밝혔다.
지난 2일에도 이 지역에서는 수출용 석유 운반 주송유관이 테러 공격을 받은 바있다.
또 남부 바스라로부터 북쪽으로 약 30㎞ 떨어진 하르타 인근에서도 4일 새벽(현지시간) 송유관이 테러 공격을 받아 불길이 치솟았다고 경찰이 전했다.
익명을 요구한 석유회사 직원은 하루 1만5천배럴의 원유를 수출용 저장탱크로운반하는 이 송유관의 폐쇄가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이라크 석유시설에 대한 저항세력의 잇단 테러 공격으로 이라크의 석유수출과재건 사업이 차질을 빚고 있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