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3번째 감염자 발생 같은 병실 쓰던 70대 환자
'메르스' 3번째 감염자 발생 같은 병실 쓰던 70대 환자
  • 연합
  • 승인 2015년 05월 21일 22시 02분
  • 지면게재일 2015년 05월 22일 금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의 국내 첫 감염자가 발생한 지 하루 만에 세 번째 감염자가 나왔다. 관련기사 19면

이 감염자는 첫 감염자 A씨(68)와 같은 병실을 쓰던 70대 남성으로, 가족이 아닌 첫 번째 2차 감염자다.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는 21일 서울정부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A씨와 15~17일 병원 2인실에 함께 입원한 남성 환자 B씨(76)에 대해 유전자 검사를 한 결과 양성판정이 나와 감염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20일 오전 발열증세가 나타나 즉시 국가 지정 입원치료격리병상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B씨는 A씨, A씨의 아내(63)에 이은 메르스의 국내 세 번째 감염자다.

가족 외에 감염자가 처음으로 발생한 만큼 보건당국은 2~3차 감염을 막고자 세명의 확진 환자와 밀접하게 접촉해 온 가족과 의료진 64명을 모두 격리조치했다.

이들에 대해서는 확진 환자 접촉일로부터 최대 잠복기인 14일간 일일모니터링을 해 추가적인 증상 발현 여부를 검사할 계획이다.

보건당국은 다만 메르스에 대한 위기 경보 수준은 기존의 '주의' 단계로 계속 유지하기로 했다. 대신 감염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사람을 격리하는 등 적극적인 추가 감염 방지 조처를 하기로 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