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 당·정·청 회의 22일 재개…추경 처리 등 논의
고위 당·정·청 회의 22일 재개…추경 처리 등 논의
  • 김상태기자
  • 승인 2015년 07월 19일 21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5년 07월 20일 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와 새누리당은 오는 22일 오후 삼청동 총리 공관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과 가뭄 피해 등에 따른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고위 당·정·청 회의를 개최한다.

원유철 원내대표는 지난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회의에서 "당청 간에 대화와 협의 채널을 다각도로 재개키로 했다"면서 "우선 다음주 고위 당정청 회의를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김무성 대표와 원유철 원내대표, 황교안 국무총리, 이병기 대통령 비서실장 등이 참석한다.

이번 회의는 황 총리 취임 후 처음 열리는 고위 당정청 회의로, 지난 5월15일 이후 2개월여만에 재개되는 것이다.

이에 따라 7월 임시국회의 추경안 및 민생경제 법안 처리 문제와 함께 박근혜정부 3년차 하반기의 핵심 국정과제로 꼽히는 노동개혁을 비롯한 4대 부문 개혁 추진 방향 등이 주요 의제가 될 전망이다.

원 원내대표는 의제에 대해선 "국회에 계류 중인 민생법안과 경제살리기 법안, 메르스 사태를 겪으면서 신종 감염병에 대한 방역체계를 국가적 차원에서 제대로 점검하고 갖추는 문제 등을 다룰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고위 당정청 회의는 당정청 정책조정협의회와 겸해서 열릴 예정이다.

정책조정협의회는 여당 원내대표가 주재하고 당·정·청에서 '3+3+3'으로 참여하는 회의체로 당에서 원유철 원내대표와 김정훈 정책위의장, 조원진 (대구 달서병)원내수석부대표, 청와대에서 현정택 정책조정수석, 현기환 정무수석, 안종범 경제수석, 정부에서 최경환 (경산·청도)경제부총리, 황우여 사회부총리, 추경호 국무조정실장이 기본 참석 멤버다.

이에 대해 원 원내대표는 "두가지 채널은 현안에 따라 '플러스 알파'가 되는 것"이라며 "이번에는 첫번째니까 멤버들을 섞어서 한 번에 회의를 하려 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고위 당정청 회의 겸 당정청 정책조정협의회는 새 출발을 다짐하는 '상견례' 성격이 강한 만큼 만찬 회동까지 이어지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온다.

여권은 앞으로 고위 당정청 회동은 현안이 생길 때 수시로 하고, 당정청 정책조정협의회는 정례화하되 당초 한달에 두 차례 열기로 했던 것을 한 차례만 열기로 했다.
김상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