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병원, 전국 세번째로 응급실 붐빈다
경북대병원, 전국 세번째로 응급실 붐빈다
  • 배준수 기자
  • 승인 2016년 03월 04일 20시 10분
  • 지면게재일 2016년 03월 04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대학교병원의 응급실 과밀화지수가 서울대병원, 전북대병원에 이어 전국에서 3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가 2014년 7월1일부터 지난해 6월30일까지 전국 414개 응급의료기관에 대해 평가를 한 결과에서다.

응급실 과밀화 지수는 응급실 병상 수에 비해 응급환자가 얼마나 많은지를 보여주는 지표다.

경북대병원의 응급실 과밀화지수는 132%로 182%의 서울대병원과 140%의 전북대병원의 뒤를 이었다. 영남대병원과 파티마병원, 대구가톨릭대병원은 각각 92.1%, 83.8%, 78.9%로 100% 이하로 나타났다.

응급실 과밀화지수가 100%를 넘는 병원은 응급실 병상이 부족해 응급실 내원환자가 간이침대나 의자, 바닥 등에서 기다리야 한다.

중증 응급환자가 수술장, 병실 등으로 올라가지 못하고 응급실에 머무는 재실시간이 긴 병원에는 대가대병원과 계명대동산병원, 영남대병원이 상위 20위권에 들어갔다.

7위권인 대가대병원은 응급실 재실시간이 13.8시간으로 나타났고, 10위 파티마병원은 13.4시간, 20위 영대병원은 11.7시간을 기록했다.

복지부는 평가 결과를 반영해 각 응급 의료기관에 대한 운영비 보조금을 차등지원하고 3년 연속으로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기관은 지정 취소하는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다만 응급의료 취약지의 경우 지역 내 다른 응급기관이 없는 경우에는 응급의료 공백을 고려해 지정취소는 유예하되 배치되는 공중보건의가 1명으로 축소된다.

현재 지정 취소 대상은 서울 양천구 메디힐 병원, 강원 동해시 동해동인병원, 대구 수성구 천주성삼병원 등이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기자 baepro@kyongbuk.com

법조, 경찰, 대학,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