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프로기사회 일률적 공제 불만 이세돌, 탈퇴서 제출 '초강수'
프로기사회 일률적 공제 불만 이세돌, 탈퇴서 제출 '초강수'
  • 연합
  • 승인 2016년 05월 19일 21시 59분
  • 지면게재일 2016년 05월 20일 금요일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세돌 9단이 한국프로기사회 탈퇴 의사를 밝혔다.

이세돌 9단은 지난 17일 KB국민은행 바둑리그 개막식 현장에서 양건 한국프로기사회장에게 탈퇴서를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세돌 9단의 형인 이상훈 9단도 함께 탈퇴서를 제출했다.

프로기사회는 19일 오전 대의원 회의를 열고 관련 안건을 논의한다.

프로기사회는 모든 프로 바둑 기사(320명)가 가입하는 단체다. 프로기사회에서 탈퇴하겠다는 기사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세돌 9단은 기사회의 일률적인 공제에 불만을 느끼고 탈퇴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회는 회원의 대국 관련 수입 중 3∼5%를 공제한다.

상금을 많이 획득하는 기사가 기사회 적립금에 많은 기여를 하는 구조다.

이세돌 9단은 한국기원은 물론 중국기원이 주최하는 대회에서 활동하며 상금을 올려왔다.

이세돌 9단은 공제가 지나치게 일률적이고, 중국 갑조리그 등 한국프로기사회가 관여하지 않는 대회에서도 공제금을 부담해야 한다는 점 등이 불합리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친목단체인 프로기사회 정관에는 기사회에서 탈퇴하면 한국기원이 주최하는 일정에 참가할 수 없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그러나 이세돌 9단은 대국 활동은 지속하겠다는 입장이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