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화목 보일러' 부주의는 금물
'화목 보일러' 부주의는 금물
  • 김동환 상주시 이통장연합회장
  • 승인 2017년 02월 13일 17시 35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2월 14일 화요일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84765_263067_4949.jpg
▲ 김동환 상주시 이통장연합회장
겨울철 연료비 절감을 위해 농촌 지역을 중심으로 ‘화목 보일러’ 사용이 크게 늘고 있으나 사용상 부주의 등으로 화재 발생이 늘어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화목 보일러 화재 주요 원인을 살펴보면 목재 주입구에 땔감을 넣고 깜박하고 덮개를 닫지 않아 불티가 날려 주변 가연물에 불이 붙어 화재가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또 대부분 온도조절 장치가 없어 쉽게 과열돼 주변 가연성 물질에 불이 쉽게 옮겨붙고 대부분이 보일러 가까운 곳에 땔감을 비치해 사용하는 경우가 많아 화재위험이 늘 상존하고 있다.

이밖에 일반적으로 급속한 난방을 위해 땔감을 과다 사용한 경우나 완전히 마르지 않은 나무, 송진이 많은 소나무 등을 땔감으로 사용해 연통에 인화성 타르 성분이 쌓여 연통이 파열된 경우, 그리고 불에 타고 난 재의 뒤처리를 제대로 하지 않는 경우 등이 있다.

이처럼 화목 보일러 화재는 부주의가 대부분이다.

따라서 급증하는 화목 보일러 화재예방을 위해서는 평소에 주의를 기울이고 안전수칙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

화목 보일러 설치 시에는

첫째, 추녀를 관통하는 연통은 반드시 불연재로 감쌀 것.

둘째, 연통의 끝 부분은 불티가 날리지 않도록 T자형으로 마감할 것.

셋째, 건축물 외벽과 1m 이상 떨어져 설치할 것.

넷째, 보일러 주변에 벽돌로 방화벽 쌓을 것.

화목 보일러 사용 시에는

첫째, 화목보일러 근처에 소화기를 비치하여 유사시를 대비한다.

둘째, 보일러 근처에 땔감 등 가연물질을 두지 않으며, 보일러에 불을 지펴둔 상태로 장시간 자리를 비우지 않는다.

셋째, 연통은 막히면 폭발할 수도 있기 때문에 자주 점검하고 정기적으로 청소한다.

겨울철 농촌 지역에 화목보일러 사용이 증가하고 있지만 농촌 인구의 대부분이 고령이어서 유사시 대응능력이 떨어져 대형화재로 번질 우려가 있으므로 화마를 부를 수 있는 화목 보일러 사용할 때 각별한 주의와 함께 화재를 대비해 소화기를 반드시 비치해야 하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