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반칙의 관용, 교통반칙 퇴출하자
반칙의 관용, 교통반칙 퇴출하자
  • 김형섭 경산경찰서 교통범죄수사팀장
  • 승인 2017년 03월 15일 16시 41분
  • 지면게재일 2017년 03월 16일 목요일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형섭 경산경찰서 교통범죄수사팀장
법을 지키면 오히려 손해 본다는 인식으로 누구나 하는 반칙들이 있다.

불법 주정차, 무단횡단. 신호위반, 담배를 피운 뒤 꽁초를 그냥 길거리에 버리는 일상의 반칙뿐 아니라 타인의 생명을 위협하는 음주 운전, 난폭·보복 운전, 얌체 운전의 교통 반칙이 있다. 흔히들 우리나라가 경제적으로 세계 10위권에 해당하지만, 선진국이 될 수 없는 이유 중 하나가 기초질서가 잘 지켜지지 않는다고 한다.

이는 반칙이 일상화돼 가는 것뿐 아니라 관용되는 얘기일 것이다. 하지만 문제는 일상의 작은 반칙들이 거기서 끝나는 문제가 아니라 결국 법과 질서를 무시하는 사회 분위기로 이어져 더 큰 무질서와 더 큰 비리를 낳을 수 있다는 데 문제의 심각성이 있다.

경찰청은 국민안전과 민생질서를 어지럽히는 3大 반칙행위로 생활반칙, 교통반칙, 사이버반칙을 규정하고 건강한 공동체를 구현하기 위해 5월 17일까지 100일 특별 집중단속에 들어갔다. 이중 교통반칙은 일상생활 중 운전자들이 시민들에게 불안을 가중시키는 음주 운전, 난폭·보복운전, 얌체운전을 3대 교통반칙으로 선정, 집중단속을 추진하고 있다.

이제는 ‘나 하나쯤이야’라는 생각을 버리고 교통법규를 준수하는 성숙한 교통문화를 만드는데 동참하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