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 재활용품으로 볼거리·활력 '쑥쑥'
상주시, 재활용품으로 볼거리·활력 '쑥쑥'
  • 김성대 기자
  • 승인 2018년 06월 27일 22시 04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6월 28일 목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동초 바람개비 동산 조성
상주시 낙동초등학교에 희망 바람개비 동산이 조성됐다. 낙동초등학교 3~6학년 학생들이 페트병에 여러가지 색을 입힌 바람개비를 만들고 있다.
상주시 낙동초등학교(교장 하미경)가 본관 앞 화단과 소나무 숲 밑에 희망 바람개비 동산을 조성해 학교에 생기를 돌게 하고 있다.

바람개비는 페트병을 소재로 3~6학년 학생들이 모양을 만들고 저마다의 색깔로 정성을 들여 색을 입힌 것들이다.

특히 다양한 곤충과 식물, 동물 모양의 바람개비도 함께 만들어 볼거리를 더하고 있다.

A 군(4학년)은 “쓸모없이 버려질 페트병의 재탄생이 신기하다”며 “바람개비가 무리지어 돌아가는 색다르고 아름다운 풍경에 감탄했다”고 즐거워했다.

하미경 교장은 “바람과 바람개비의 어울림처럼 학생들이 함께하는 즐거움을 배우고 익혀 바람개비의 고운 빛 날개 위로 아이들의 소중한 꿈이 펼쳐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성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성대 기자
김성대 기자 sdkim@kyongbuk.com

상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