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 치맥 페스티벌 성황리 마무리
영천 치맥 페스티벌 성황리 마무리
  • 권오석 기자
  • 승인 2018년 07월 23일 21시 32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7월 24일 화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익금 1천만 원 시장학회 기탁
제3회 영천 시민과 함께하는 치맥페스티벌이 시민회관 앞 광장에서 열리고 있다.
무더운 한여름 밤, 치맥(치킨+맥주)을 사랑하는 시민들이 영천시민회관 앞 광장에 모였다.

지난 21일 주말 ‘제3회 영천시민과 함께 하는 치맥페스티벌’이 시민들의 호응 속에 열렸다.

시민회관 상주단체에서 주관하고 이언화무용단이 주최한 이번 치맥페스티벌은 올해 3회째로 특설 야외무대에 조성된 600여석이 친구, 애인, 가족 등 다양한 연령층으로 가득 채웠다.

이날 행사는 한국무용, 현대무용, 댄스, 민요, 대금연주 등 여러 장르를 망라한 다채로운 공연과 볼거리로 시민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현대무용단은 광장 앞 분수에서 아름다운 현대무용을 선보이는 퍼포먼스를 펼쳐 시민들의 열띤 박수를 받는 한편 치맥페스티벌을 한층 더 뜨겁게 달궜다.

연일 계속되는 폭염 속에서도 이날 티켓 판매 수익금이 1천만 원을 웃돌아 치맥페스티벌에 대한 시민들의 기대와 관심을 다시 한 번 입증했으며 수익금 전액은 영천시장학회에 기탁할 예정이다.

최기문 시장은 “특별하고 행복한 주말 저녁 시간을 선물해 준 이언화무용단 및 참여 단체에 감사드린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가족, 친구들과 함께 도심 속에서 문화생활을 즐기고 지역 문화 예술인들과 시민들이 함께 호흡하는 ‘착한 공연’의 본보기로 정착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오석 기자
권오석 기자 osk@kyongbuk.com

영천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