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천모 시장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에서 보존해야"
황천모 시장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에서 보존해야"
  • 김성대 기자
  • 승인 2018년 08월 26일 21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8월 27일 월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장자 만나 보존 방법 논의
황천모 상주시장이 낙동면 소재 배익기 씨 사무실을 방문해 훈민정음 해례 상주본에 대한 보존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상주시가 국보급 문화재 가치를 가진 ‘훈민정음 해례 상주본’ 보존을 위한 방안 찾기에 나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황천모 상주시장은 지난 24일 상주본 소장자인 낙동면 소재 배익기 씨(55) 사무실을 찾아 상주본에 관한 설명을 듣고 보존 방안에 대해 허심탄회한 논의를 했다.

황 시장은 이 자리에서 “상주에서 발견된 훈민정음 해례 상주본을 상주에서 보존해야 그 가치를 더욱 인정받을 수 있다”며 “상주본이 우리 지역의 소중한 문화유산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배익기 씨는 “상주본과 관련해 10여 년 동안 여러 소송에 시달리고 있고 지금도 소송을 진행 중”이라며 “앞으로 상주본에 대한 보존 방안을 심각하게 고민해 보겠다”고 화답했다.

김성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성대 기자
김성대 기자 sdkim@kyongbuk.com

상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