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보문단지, 에너지자립기반단지 조성 실증사업 선정
경주 보문단지, 에너지자립기반단지 조성 실증사업 선정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8년 09월 05일 22시 17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9월 06일 목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국비 1억5000만 원 투입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한 에너지분야 공유가치창출 서비스디자인 선행사업 공모에 경북도의 ‘경북형 에너지자립기반단지조성 실증 사업’이 선정됐다.

에너지분야 공유가치창출 서비스디자인 선행사업은 지역의 에너지절감과 신재생에너지 수용성 제고 방안, 신재생에너지·에너지기술과 블록체인 기술을 융합한 비즈니스 모델개발 등 사업의 디자인을 선행하는 사업으로 한국디자인진흥원에서 신규서비스 기획·디자인 하고, 경북도에서는 개발 결과물의 구축 및 시범운영을 통해 실증사업을 추진한다.

경북도는 이번 공모사업으로 경주 보문단지 일원에 1억5000만원(국비)을 투입, 경북형 에너지자립기반단지 조성 실증사업을 위한 대상지 조사, 주민참여 및 협력방안 마련, 서비스 모델 구축·운영, 신재생에너지 설비 디자인 개발을 종합적으로 실시한다.

실증사업과 연계해 경주 보문단지 일원에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신재생에너지 생산·보급, 통합에너지 관리시스템 구축, 에너지 절전형 고효율 설비시스템 구축, 미래 에너지비즈니스모델 개발 등 4개 부문 8개 사업에 450억원을 투입해 전력자립률 100% 친환경 지능형 에너지자립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김세환 경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은 “경주 보문단지를 블록체인 기반의 신재생에너지융복합 실증단지로 집중 육성하는 한편 자립기반을 갖춘 에너지신사업 비즈니스 모델 개발을 통해 친환경에너지산업을 육성하고 양질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