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자전거박물관, ‘두 바퀴로 달려온 행복한 사람들’ 기획 전시
상주자전거박물관, ‘두 바퀴로 달려온 행복한 사람들’ 기획 전시
  • 김성대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21일 21시 2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22일 화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유일의 상주 자전거박물관에서 개최되고 있는 ‘두 바퀴로 달려온 행복한 사람들’이란 주제의 기획전시회
전국 유일의 상주 자전거박물관에서 흥미로운 기획전시가 열려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20일부터 ‘두 바퀴로 달려온 행복한 사람들’이란 주제로 열리고 있는 이 전시는 1부 ‘상주 자전거 이야기’와 2부 ‘상주 자전거의 산증인 ‘강효일’님이 바라 본 상주와 자전거’, 3부 ‘두 바퀴로 달려온 행복한 사람들’, 4부 ‘상주 자전거의 과거와 미래’로 구성돼 운영되고 있다.

1부에서는 자전거 도시로서 명성을 얻고 있는가에 대한 이야기와 일제강점기 때 활약한 엄복동 선수, 그리고 상주 출신의 박상헌 선수 등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2부에서는 상주 자전거 역사의 산증인이라고 할 수 있는 강효일 씨의 전언을 통해 우리가 잊고 있었던 상주 자전거 역사를 알아보고 그가 평생 모은 상주 자전거 역사 자료를 직접 엿볼 수 있도록 했다.

3부에서는 ‘상주 사이클링클럽’의 역사가 상주 자전거 활성화에 기여한 여러 가지 활동상을 살펴보고 상주 체육계의 대부라 불리며 상주지역에 처음으로 사이클부를 창설한 故 석응목 님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여기에서는 1983년 처음으로 상주 사이클링클럽이 창립될 그 당시의 발기문이 실물로 전시되고 1985년에 사용된 사이클용 자전거와 유니폼, 헬멧 그리고 기념 타올 및 메달 등이 전시돼 당시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4부에서는 상주에서 한 평생을 자전거점을 운영하며 자전거와 동고동락한 ‘상주 자전거 윤업회’ 소속 장인 10분의 삶과 애환을 엿볼 수 있도록 했다.

이분들이 평생 자전거점을 운영하면서 겪은 애환과 에피소드가 소개되고 이분들의 손때 묻은 여러 가지 수리 도구들을 선보이고 있는 것.

또 전시가 끝나는 부분에는 상주에서 개최됐던 여러 자전거 관련 축제 및 행사를 사진 등을 통해 상주가 걸어온 자전거 역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하고 현재 활동하고 있는 10개 자전거클럽도 소개한다.

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는 전국 유일의 자전거박물관이란 위상을 재조명하고 상주가 자전거 대표 도시라는 명성을 얻도록 묵묵히 뒷받침해 온 분들의 이야기를 주제로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자전거 자료를 더 많이 수집하고 보존해 전국 대표 자전거 도시라는 명맥을 이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성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성대 기자
김성대 기자 sdkim@kyongbuk.com

상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