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경상북도 농특산물 진수성찬 쌀·술·떡 축제 성료
2019 경상북도 농특산물 진수성찬 쌀·술·떡 축제 성료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07일 22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08일 월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토리가 있는 '팔방미인' 경북쌀 매력에 외국인도 홀딱 반했다
2019 경상북도 농특산물 진수성찬 쌀·술·떡 축제가 5일부터 7일까지 3일간 경주시 인왕동 역사유적지구 첨성대 옆 잔디광장에서 펼쳐졌다. 행사 첫날인 5일 개막식에서 내빈들이 만든 대형김밥을 들고 퍼포먼스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지난 5일부터 천년고도 경주역사유적지구 내 첨성대 옆 광장에서 열린 ‘2019 경상북도 쌀·술·떡 축제’가 3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7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쌀에 대한 인식변화를 통한 쌀소비 촉진을 위해 마련한 이번 축제는 사흘 동안 10만여 명이 행사장을 찾을 만큼 높은 관심 속에 진행됐다.

이에 따라 이번 축제는 쌀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중심으로 짜임새 있는 스토리와 차별화된 프로그램으로 경상북도 대표 문화축제로 거듭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난 5일 경주역사유적지구 내 첨성대 광장에서 열린 ‘2019 경상북도 쌀술떡 축제’ 개막식을 찾은 시민과 관광객이 문화공연을 관람하고 있다.
경북일보가 주최·주관하고 경상북도와 경주시를 비롯한 23개 시·군이 후원하는 이번 축제는 경북도내 각 시·군에서 생산한 쌀로 만든 가공품이나 특산품을 전시하고 홍보했다.

또한 행사장을 찾은 관람객과 함께 이번 축제를 축하하고 즐기기 위해 마련한 다양한 쌀 관련 체험마당과 문화공연도 열려 행사장은 연일 인산인해를 이뤘다.
‘2019 경상북도 쌀·술·떡 축제’ 행사장에 주낙영 경주시장이 방문해 떡메치기 체험을 하고 있다.
특히 6일, 7일의 휴일에는 완연한 봄 날씨를 맞아 자녀들과 함께 행사장을 찾은 가족 단위의 관람객이 몰려들면서, 농경문화 전시 및 체험장과 떡메치기, 줄타기 등 일부 체험장에는 차례를 기다리는 긴 줄이 만들어지기도 했다.

이와 함께 일부 시·군 부스에서는 참가한 업체가 준비한 지역 특산품이 너무 일찍 동나면서 물품을 새로 진열하는 등 즐거운 비명을 지르기도 했다.
‘2019 경상북도 쌀·술·떡 축제’에서 한 어린이가 맷돌 돌리기를 체험하고 있다.
지난 5일부터 3일간 열린 ‘2019 경상북도 쌀·술·떡 축제’ 기간동안 수많은 관람객이 행사장을 찾아 크게 붐볐다.
이 가운데 관람객이 직접 떡메를 이용해 떡을 만들고 먹어 볼 수 있는 ‘떡메치기 체험’, 지금은 잊혀가는 추억의 뻥튀기를 보고 체험할 수 있는 ‘뻥튀기 아저씨’, 새끼줄 꼬기, 짚풀을 이용한 공예품 만들기 등이 관람객들로부터 특히 큰 인기를 끓었다.
‘2019 경상북도 쌀·술·떡 축제’ 부대행사 체험장에 관람객들이 줄을 서서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또 제기차기, 줄타기, 투호놀이, 윷놀이 등 다양한 전통 민속놀이 체험장도 가족 단위 관람객들로 연일 붐볐다.

6일 오후에는 주낙영 경주시장이 행사장을 방문해 각 시·군 부스를 둘러본 후 떡메치기 체험장을 찾아 관람객과 함께 직접 떡메를 치기도 해 관람객들로부터 박수를 받기도 했다.
2019 경상북도 농특산물 진수성찬 쌀·술·떡 축제가 5일부터 7일까지 3일간 경주시 인왕동 역사유적지구 첨성대 옆 잔디광장에서 펼쳐졌다. 행사 첫날인 5일 초대가수들이 열창하고 관중들이 박수와 환호로 응원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2019 경상북도 농특산물 진수성찬 쌀·술·떡 축제가 5일부터 7일까지 3일간 경주시 인왕동 역사유적지구 첨성대 옆 잔디광장에서 펼쳐졌다. 행사 첫날인 5일 초대가수들이 열창하고 관중들이 박수와 환호로 응원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이번 축제에는 23개 시·군을 대표하는 지역가수들이 축제장을 찾은 모든 관람객과 함께 즐기고 참여한 ‘경상북도 트롯스타 버라이어티쇼’ 축하공연이 매일 펼쳐져 체험장 못지않게 큰 호응을 얻었다.

대구에서 봄나들이를 왔다는 변성호(55·범어동) 씨는 “축제장을 둘러보고 잃어버린 옛 농경문화의 추억을 되살릴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됐다”면서 “이런 행사를 통해 급감하고 있는 쌀소비 촉진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지난 5일 오후 7시 열린 개막식은 한국선 경북일보 사장,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 김석기 국회의원, 이영석 경주부시장을 비롯해 박승직, 배진석, 박차양 도의원과 이동협, 김수광 시의원 등 내빈과 수많은 시민 및 관광객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한국선 사장은 개회사를 통해 “대한민국의 영원하고 소중한 자산인 쌀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마련한 쌀문화축제를 경북일보가 영원히 국민과 함께 이어가도록 하겠다”면서 “이 축제는 생산판매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국민에게 쌀의 가치를 알리고 쌀의 중요성을 되새기는 계기 마련을 위해 준비한 행사로 생각해 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석기 국회의원은 환영사에서 “이 행사는 농민이 잘살아야 나라가 잘된다는 의미에서 쌀을 사랑하고 많이 소비하기 위해 마련한 것 같다”며 “이 행사가 경상북도를 대표하는 행사를 넘어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쌀문화축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앞으로 많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경북도도 최근 식품 소비 트렌드를 반영한 쌀 가공식품 개발 지원 등을 통해 쌀 소비확대를 적극 유도하면서, 쌀 중심의 건강한 식습관 형성을 지원하고 있다”면서 “쌀 산업과 전통문화를 계승하는 이번 축제가 앞으로 서비스, 체험 등이 융·복합된 6차 산업으로서 우리나라 최대의 축제로 도약하기를 기원한다”고 축하했다.

이영석 경주부시장은 축사를 통해 “쌀소비 촉진을 위해 열리는 이 행사가 대한민국 대표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며 “경북일보의 쌀·술·떡 축제가 경주에서 계속 열렸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가져본다”고 말했다.

한편 개막식 마지막에는 내빈과 일반 시민 등 30여 명이 참가해 10m 길이의 대형 김밥을 직접 만드는 김밥 퍼포먼스로 축제의 성공과 화합을 기원했다.
‘2019 경상북도 쌀·술·떡 축제’ 행사장에 한복을 예쁘게 차려입은 관람객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2019 경상북도 쌀·술·떡 축제’ 에서 투호놀이가 가족단위 관람객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었다.
2019 경상북도 농특산물 진수성찬 쌀·술·떡 축제가 5일부터 7일까지 3일간 경주시 인왕동 역사유적지구 첨성대 옆 잔디광장에서 펼쳐졌다. 행사 첫날인 5일 초대가수 김양이 열창하고 관중들이 박수와 환호로 응원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2019 경상북도 농특산물 진수성찬 쌀·술·떡 축제가 5일부터 7일까지 3일간 경주시 인왕동 역사유적지구 첨성대 옆 잔디광장에서 펼쳐졌다. 행사 첫날인 5일 지역가수 배하나씨가 열창하고 관중들이 박수와 환호로 응원하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