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택시기본요금 18일부터 현행 2800원→3300원
경주시 택시기본요금 18일부터 현행 2800원→3300원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1일 08시 0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11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할증기준 구간 예술의전당 기점 변경…반경 4㎞→5㎞로 확대 시행
경주시 택시요금 할증구간.
경주시 택시기본요금이 오는 18일부터 3300원으로 인상된다.

경주시가 밝힌 이번 개편안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먼저 요금 인상부분에 있어서는 기본요금이 현행 2800원에서 3300원으로 조정된다.

또한 거리운임은 139m당 100원에서 134m당 100원으로 조정되며, 그 외 복합할증률(55%) 및 심야할증률(20%)과 시간운임(33초당 100원)은 현행대로 유지된다.

택시요금 조정 과정에서 가장 큰 쟁점이었던 복합할증 구간 변경은 도시외곽지 대형 아파트 건설 등 도시 구조를 반영해, 기존 할증구간 기점을 신한은행 사거리 반경 4㎞에서 예술의 전당으로 기점을 변경하고, 반경 또한 5㎞내외까지 확대 시행한다.

이렇게 되면 현곡 푸르지오, 아진아파트, 신라공고 사거리, 경주대, 하구리까지 혜택을 보게 된다.

경주시와 택시업계의 가장 큰 입장 차는 바로 복합할증 기점 변경과 반경 확대 부분이었다.

단순히 기점만 변경할 경우 기존 일반요금 구간이 할증구간으로 바뀌어 시민부담이 커질 것이고, 반경 확대만 이뤄진다면 택시업계의 수입 감소로 직결되기 때문이다.

이와 같은 의견대립을 조율하기 위해 택시요금 관련 시민소통 토론회를 개최하는 등 지난 3개월간의 여정 끝에 요금조정을 확정지었다.

이번 기점변경 및 반경확대로 인한 수입 감소로, 요금인상 효과가 감소되는 상황을 알면서도, 경주시민과 경주를 찾는 관광객들의 편의를 위해 대폭 양보를 한 것이다.

경주시는 택시기본요금 조정과 복합할증구간을 개선했다. 사진은 지난달 29일 서라벌문화회관에서 열린 택시 현안에 대한 시민소통토론회 모습.
주낙영 경주시장은 “모든 시민의 개선 요구를 한 번에 해결하지 못한 것에 대해 죄송스럽게 생각하며 특히 관광객들의 가장 큰 불만사항인 보문단지, 불국사 등 주요 관광지의 비싼 택시요금 문제는 미완의 난제로 남겨뒀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또한 주 시장은 “이번 소통토론회를 통해 시민과 택시업계 상호간 서로의 입장 차를 이해하고 양보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것처럼, 앞으로도 항상 시민 여러분과 소통하면서 차근차근 문제를 풀어나감과 동시에 택시업계 및 종사자의 처우 개선도 함께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