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곶감공원 바닥 분수 25일부터 본격 가동
상주 곶감공원 바닥 분수 25일부터 본격 가동
  • 김성대 기자
  • 승인 2019년 05월 19일 22시 1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5월 20일 월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주시 곶감공원에 설치된 바닥 분수 시험 가동.
상주시는 낮 최고 기온이 연일 30℃에 육박하는 초여름 날씨가 지속하자 외남면 소재 ‘상주 곶감공원’에 설치한 바닥 분수를 18일과 19일 시험 가동한 뒤 오는 25일부터 본격 가동한다고 밝혔다.

LED 조명이 설치돼 다채로운 조명과 함께 시원한 분수를 즐길 수 있는 이 분수는 음용수 기준을 통과한 지하수를 사용해 이용객들의 안전에도 만전을 기한 분수대다.

강주환 산림녹지과장은 “당분간 주말 정오를 기준으로 30분씩(30분 가동, 30분 휴식), 오후 5시까지 운영을 원칙으로 할 계획이지만 이용 인원과 행사, 날씨 상황 등에 따라 운영을 탄력적으로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성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성대 기자
김성대 기자 sdkim@kyongbuk.com

상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